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게임처럼 운전하고 싶어서…", 차량 8대 들이받은 초등생의 위험한 레이스

"그랜저 차량이 사고를 내고도 그냥 도주했어요. 그런데 운전자가 아이 같아요."
지난 30일 낮 12시5분쯤 경기도 화성동탄경찰서로 이런 신고가 접수됐다. 순찰차를 몰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들은 신호를 무시하고 달리는 그랜저 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의 정차 요구에도 계속 달리던 그랜저 차량은 앞을 막아선 순찰차 2대를 들이받은 뒤 멈춰섰다.
차 문을 열어 운전자를 확인한 경찰관들은 깜짝 놀랐다. 운전자는 초등학교 3학년인 A군(10)이었다.
 
초등생 운전 [중앙포토, 연합뉴스]

초등생 운전 [중앙포토, 연합뉴스]

인터넷·게임으로 배운 운전으로 '쾅쾅'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이날 오전 11시56분쯤 화성시 병점동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버지 차량의 비상열쇠를 몰래 가지고 나왔다. 이후 집 앞 주차장에 세워진 아버지의 그랜저 차량을 몰래 몰고 도로로 나왔다. 차량은 신호를 무시하고 달리며 차량 6대를 들이받았다. 
 
A군이 사고를 낸 차량 중에는 BMW 등 고가의 외제차량도 포함됐다고 한다. A군의 위험한 레이싱은 출동한 경찰이 막아서면서 끝났다. 경찰 순찰차까지 파손된 차량만 8대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낸 사고의 피해 규모를 집계 중"이라며 "당시 병원으로 옮겨질 정도로 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일부 피해자들이 충격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화성동탄경찰서 [사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동탄경찰서 [사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화성시 병점동 집에서 기산동까지 4㎞를 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어머니와 교회에 갔던 A군은 "먼저 집으로 가겠다"고 한 뒤 집으로 왔다. 이후 쉬고 있는 아버지의 눈을 피해 비상열쇠를 집 밖으로 가지고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경찰에서 "평소 운전 게임을 많이 했고 관련 영상도 많이 봤다. 운전을 해보고 싶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초등학생은 형법 법령에 저촉되는 행위를 해도 처벌을 받지 않는 형사 미성년자(만 10세 이상~만 14세 미만)여서 형사처분은 받지 않는다. 대신 파손된 차량의 보상문제 등은 A군의 부모가 민사 등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 사고 소식에 혼비백산해 경찰서로 달려온 A군의 부모는 아들이 낸 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제주·대전에서도…부모들도 주의해야 
초등학생이 운전해 사고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7월에도 대전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교 3학년 B군(9)이 어머니의 차량을 운전하다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같은 달 제주도 제주시에서도 C군(11)이 운전을 하다가 차량 5대를 충격했다. 이들도 A군처럼 "인터넷과 게임을 통해 운전을 배웠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이나 게임으로 운전을 접한 아이들이 호기심에 운전대를 잡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며 "각 가정에서도 자동차 열쇠 등을 잘 보관하는 등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성=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