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靑 인사 참사 원흉은 조국…낙마 1순위로 올려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31일 부동산 투기 의혹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7명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난맥상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수석을 낙마 1순위로 올리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에서도 이번 장관 인사 1~2명 불가 이야기가 나온다”며 “하지만 낙마 1순위는 조국”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특히 “(조 수석은) 문 정권 인사 망사의 원흉”이라며 “떨어질 사람만 추천하는 참 신비한 능력의 소유자”라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조 수석은 문 정권의 트로이 목마이든지, 아니면 김태우 수사관 말처럼 무능한 것”이라며 “검증 능력이 안 돼 내놓은 인사마다 참사”라고 몰아붙였다.
 
그러면서 “조 수석을 그대로 두면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져 야당 입장에서는 복덩이지만, 국민이 괴롭고 경제가 힘들어진다”며 “후속 인사도 순탄치 않을 것이다. 국력 낭비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장관 후보자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해 청와대에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자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정치권 일각에서는 외유성 출장과 아들의 호화 유학 논란이 제기된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받는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이 대상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중 최 후보자는 31일 오전 청와대에 자진 사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퇴로 촉발된 부동산 투기 문제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면서 주무 부서 수장 후보자로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