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왓츠앱 누르고 1위…중국 모바일 기업, 청년 대국 인도 노린다

중국의 숏 비디오 앱인 '틱톡'. 올해 2월 인도 소셜미디어 앱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다. [중앙DB]

중국의 숏 비디오 앱인 '틱톡'. 올해 2월 인도 소셜미디어 앱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다. [중앙DB]

 
‘7위(2018년 2월)→1위(2019년 2월).’ 지난 1년 간 인도 소셜미디어 앱(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횟수 순위에서 중국 비디오 앱 ‘틱톡’ 순위가 크게 올랐다. 틱톡은 중국 정보기술(IT) 기업인 바이트댄스가 만든 앱이다. 지난해 1위였던 미국 IT기업 페이스북의 채팅 앱 ‘왓츠앱’은 틱톡에 밀려 2위로 내려갔다.
 
이는 최근 인도 모바일 시장에서 중국 소셜미디어 기업의 위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틱톡 뿐 아니라 중국의 유명 모바일 앱인 라이크(3위)·헬로(6위) 순위 역시 크게 올랐다.
 
반면 미국 페이스북이 운영하는 앱 페이스북·메신저 등의 순위는 나란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IT 대국인 미국의 유력 소셜미디어 앱들이 인도에선 중국에 밀려 기를 펴지 못하는 것이다. 
 
중국의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인도 시장에서 승부수를 던지고 있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억 인구의 인도에서 저가 스마트폰이 이제 막 통용되기 시작한 가운데, 중국산 모바일 앱의 인기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신문은 “중국 기업들은 인도 모바일 시장을 점했던 페이스북 등 미국 기업의 파이(수익)를 빼앗고 있다”고 덧붙였다.
 
모바일 시장 조사업체인 센서타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소셜미디어 앱의 다운로드 횟수는 9억5000만 회에 달했다. 전년도와 비교해 3배 증가했다.  WSJ는 “틱톡을 이용하는 인도인은 2억6000만 명에 이른다”고 언급했다. 전체 인구로 보면 5명 중 1명 꼴로 이용하는 것이다.
 
최근 인도 뉴델리에서 함께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청년들. [AP=연합뉴스]

최근 인도 뉴델리에서 함께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청년들. [AP=연합뉴스]

 
중국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유독 인도 시장에 눈독 들이는 이유는 높은 시장성이다. 인도인의 평균 연령은 29세. 37세인 중국과 비교해 크게 낮다. 중국 기업 입장에선 인터넷 및 모바일 문화에 상대적으로 익숙한 ‘젊은 예비 고객’을 확보해 큰 수익을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이들 기업은 인도 현지화 노력도 미국에 앞선다. WSJ는 “바이트댄스가 인도에 출시한 ‘헬로’는 영어를 제외하고 인도 현지 14개 언어를 지원한다”며 “반면 미국 유튜브는 인도 9개 언어만 지원한다”고 전했다. 인도에서 쓰이는 언어는 공식 언어인 힌디어를 비롯해 수백 개에 이른다. 헬로는 지난해 출시 이후 다운로드 횟수 6위(2019년 2월)를 기록했다.
 
인도의 젊은 세대 사이에선 미국 소셜미디어 앱보다 중국 앱을 선호하는 분위기다. 인도 뉴델리에서 가정부로 일하는 아샤 림부(31)는 “하루 3시간 가량 ‘라이크(중국 소셜 앱)’를 하며 많은 영상을 감상한다. 친구 또는 낯선 사람과 어울리기도 한다”며 반면 “페이스북은 지루한 것 같다. 트위터·인스타그램은 이름만 들어봤을 뿐 한번도 안 써봤다”고 말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최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4회 서울평화상 시상식에서 답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최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4회 서울평화상 시상식에서 답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인도 소셜미디어 시장의 미래가 꼭 밝은 것만은 아니다. 최근 인도 당국이 중국·미국 소셜미디어 앱에서 유통되는 자극적인 영상 콘텐트에 대한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인도 정부는 명예훼손성 혹은 사생활 침해로 판단되는 영상 삭제를 미국과 중국 모바일 기업에 요구하거나 웹 메시지를 합법적으로 추적 가능케 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소셜미디어·웹을 통제하는 중국 정권과 흡사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에선 페이스북·유튜브 등 몇몇 유명 소셜미디어가 인터넷 감시·검열 체계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에 막힌 상태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