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차례 성추행 신고에도…피해자-피의자 분리 안한 스타벅스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성추행 신고에도 가해자와 피해자를 한 공간에서 일하게 하며 즉각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30일 SBS는 보도했다. [사진 SBS방송 캡처]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성추행 신고에도 가해자와 피해자를 한 공간에서 일하게 하며 즉각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30일 SBS는 보도했다. [사진 SBS방송 캡처]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성추행 신고에도 가해자와 피해자를 한 공간에서 일하게 하는 등 즉각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 서울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근무 2년차인 20대 직원 A씨는 같은 지점에서 일하던 선배 직원 B씨가 자신의 허벅지 부위를 건드리는 등 3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고민 끝에 일주일 뒤 본사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두 차례 면담을 진행했을 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신고 이후에도 A와 B씨는 같은 지점에서 보름 가까이 함께 일했다.  
 
A씨는 SBS에 "지나가다가 B씨와 비슷한 얼굴만 봐도 심장이 뛰고 가해자는 너무 잘 지내는 것 같아서 고통스럽다"며 "저는 분명히 이 사람과 같이 일하는 게 불안하다고 호소를 했는데 성범죄를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스타벅스 성폭력 관련 매뉴얼을 보면 신고 접수 이후 가장 먼저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하도록 돼 있다. 사건 인지 후 근무 시간이 겹치지 않도록 분리하고 다음 날부터 가해자를 다른 곳으로 파견 조치할 수 있다. 하지만 스타벅스 측은 이같은 내부 지침을 지키지 않았다.  
 
B씨는 신고 14일 후인 지난 7일 정직 처분을 받고 매장을 떠났다. 하지만 A씨의 신고 때문에 정직 처분을 받은 게 아니었다. B씨는 A씨 사건이 있기 전 또 다른 성추행 사건에 연루됐고 이 사건에 해당하는 징계가 7일에야 내려졌던 것이다. B씨는 과거에도 성추행으로 한차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더욱이 B씨는 정직 처분이 이뤄진 뒤에도 이의제기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또 다른 매장에서 열흘가량 더 일했다고 SBS는 전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측은 SBS에 당시 인력 상황상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수연 변호사는 "동종전력이 있는 가해자가 다른 피해자를 대상으로 또 다시 추행을 했는데 피해자와 즉시 분리하지 않고 같이 근무를 하도록 했다면 회사의 조치가 매우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고 SBS는 전했다.  
 
경찰은 A씨 고소로 수사에 착수했고 B씨는 혐의를 부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