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김학의 사건' 곽상도 수사, 문대통령 딸 건드린 보복"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김학의 사건'으로 곽상도 한국당 의원이 수사선상에 오른 것에 대해 "문다혜씨(문재인 대통령의 딸)를 건드린 보복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학의 사건을 둘러 싸고 역공에 당하고 있는 한국당을 보노라면 참으로 어처구니 없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 중 곽상도 의원의 경우는 어이가 없다는 생각도 든다"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곽 의원은 박근혜 정권 초기 6개월간 잠깐 민정수석을 한 사람"이라며 "차관 한사람 검증 실수를 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으나 김 전 차관은 바로 경질됐고 (곽 의원은) 정권 초기 바른 말을 하다가 미움 받아 6개월만에 민정 수석 자리를 내놓고 경질된 사람으로 들었다"고 썼다.
 
이어 "지금 민정수석을 2년째 하고 있는 조국 수석과 한번 비교해 보라"며 "김학의 사건 검증 실수 하나로 곽 의원을 그렇게 비난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경찰 수뇌부를 질타하고 경질했다고도 하는데 경찰은 민정 수석 관할이 아니라 정무 수석 관할"이라며 "김학의 사건 무혐의 처리는 곽 의원이 민정수석에서 경질되고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경질된 다음 길태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하던 2013년 11월 11일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사건의 본질은 경찰청장이 국회에서 증언했듯이 육안으로도 명백히 식별이 가능한 동영상 원본이 있는데도 왜 흐릿한 사본을 근거로 무혐의 처리했느냐가 핵심일 것"이라며 "저들의 목표는 김 전 차관의 혐의 여부가 아니라 어떤 이유를 붙여서라도 김 전 차관을 구속하고 김 전 차관의 무혐의 처분 과정에서 부당한 결정이 있었는지,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당시 황교안 전 총리)·최순실의 역할이 무엇이었는지 초점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는 지난 25일 김 전 차관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또는 뇌물수수 혐의로 재수사를 권고했다. 곽 의원(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중희 당시 민정비서관에 대해서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수사할 것을 권고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