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빠 차 몰고 나온 10세 초등생…순찰차 등 8대 파손

[연합뉴스]

[연합뉴스]

초등학생이 아버지 차를 몰래 운전하다 차량 8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30일 경기도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초등학교 3학년인 A군(10)은 이날 오전 11시 56분쯤 화성시 병점동 자신이 사는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진 아버지의 그랜저를 몰래 몰고 도로로 나왔다.
 
A군은 신호를 무시하며 도로를 달리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차량 6대를 들이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A군이 모는 차량 사이에서 때아닌 추격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A군은 집에서부터 4㎞가량을 운전하다가 화성시 기산동의 한 도로에서 앞을 막아선 순찰차에 의해 약 30분 만에 멈춰섰다.
 
A군은 앞을 가로막은 순찰차 2대도 들이받아 모두 8대의 차량이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으로 옮겨질 정도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을 관할 지구대로 데려간 뒤 부모 입회하에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A군은 형법 법령에 저촉되는 행위를 해도 처벌을 받지 않는 형사 미성년자(촉법소년)여서 형사처분은 받지 않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