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文대통령, 사회악 숨기는 '검은 우산' 거두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8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수도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를 방문해 간담회에 앞서 차를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8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수도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를 방문해 간담회에 앞서 차를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청와대 대변인과 장관 후보자들의 각종 의혹에 대해 "검은 우산을 거두시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대변인, 장관 후보자들의 기상천외한 부동산 투기의혹, 윤리도 양심도 찾아볼 수 없는 비열한 음해공작들, 그리고 부정과 악행을 알면서도 이들을 국민앞에 내세우는 청와대의 대담함"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 위선과 선동, 조작과 거짓, 국민에게 사회개혁을 외치면서 사회악을 숨기고 일삼는 '검은 우산'"이라며 "현장에서 만나는 분들마다 현실이 악몽같다고 한다. 이 땅을 떠나고 싶다고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분들의 마음을 담아 대통령께 전한다. 이제 그 검은 우산 그만 거두시라"며 "진정으로 민생이 무엇인지, 이 땅의 서민들이 진정 무엇을 원하는지, 그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시라"고 전했다.
 
또 황 대표는 "그것이 지금 대통령이 하셔야 할 일"이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돌아오시라"고 했다.
 
그는 "비가 내린다. 서민의 한숨과 눈물이 흘러 내린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