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들 "59세엔 은퇴 희망"...노후 생활비는 월 250만↑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제공]

대법원이 지난달 육체노동자가 일할 수 있는 나이를 기존 만 60세에서 만 65세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직장인들이 실제 은퇴하고 싶은 나이는 평균 59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652명을 대상으로 '예상 은퇴연령'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들이 은퇴 후 노후를 즐기기를 원하는 나이는 평균 59세(개방형 응답결과)로 집계됐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은 평균 62세, 여성은 57세로 여성의 희망 은퇴연령이 평균 5년 빨랐다.  
 
하지만 이같은 바람과는 달리, 직장인들은 평균 65세까지는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봤다. 경제적으로 완전히 은퇴해도 되는 나이를 물은 결과 평균 65세(64.6세, 개방형 응답결과)로 응답했으며, 성별에 따라 남성 평균 67세, 여성 평균 63세로 남성이 여성보다 4년 더 높았다.  
 
은퇴 전 자신의 마지막 직업이 무엇일 거라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25.6%가 ‘현 직무 그대로 직장인’일 것이라 답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치킨집·편의점 사장님 등 자영업자(17.5%)'가 차지했으며, '사무·내근직 직장인(16.9%)', '서비스직(8.4%)'이 차례로 뒤따랐다. '건물주(7.8%)', '알바생(6.9%)', '운송·기술·노무직(3.7%)'가 그 뒤를 이었다.
 
대다수의 직장인들은 현재 근무 중인 직장이 평생직장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잡코리아 설문에 응답한 직장인 중 단 19.9%만이 '현재 직장이 나의 마지막 직장'이라고 답했으며, 나머지 80.1%는 '마지막 직장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현 직장에서 얼마나 더 일할 수 있을 거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남성 평균 6.8년, 여성 평균 3.4년 더 일할 것이라고 답하는 등 남은 근무연한도 5년 이내(평균 4.8년)로 짧았다.
 
한편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은퇴 후 최소 생활비는 부부기준 월 268만5000원(개방형 응답결과)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 평균 282만8000원, 여성 평균 258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