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이거 우즈-매킬로이 매치플레이 16강전에서 격돌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에서 동반 경기 후 악수를 나누는 타이거 우즈(빨간 옷)과 로리 매킬로읻. [USA TODAY=연합뉴스]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에서 동반 경기 후 악수를 나누는 타이거 우즈(빨간 옷)과 로리 매킬로읻. [USA TODAY=연합뉴스]

타이거 우즈(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맞붙는다. 우즈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오스틴 골프장에서 벌어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조별리그에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4홀 차로 꺾고 2승1패로 16강에 진출했다. 우즈는 13번 홀 83야드를 남겨두고 친 60도 웨지샷이 들어가 이글이 되면서 승기를 잡았다.  
 
로리 매킬로이는 조별 리그 3승으로 16강에 올랐다.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매킬로이는 이후에도 뛰어난 샷을 날리고 있다. 현재 가장 뜨거운 선수다.  
 
우즈와 매킬로이는 19차례 한 조로 경기했다. 마지막으로 함께 경기한 것은 지난해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이다. 챔피언조에서 함께 경기해 우즈가 우승했다. 오랜만에 한 우승이라 우즈는 눈물도 흘렸다. 
 
그러나 매킬로이로서는 갚아야 할 빚이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애틀랜타 대회(투어 챔피언십) 보다 잘 싸우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매킬로이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마지막 단추인 마스터스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상승세를 이어가야 한다.      
 
  
우즈는 “우리는 경기를 여러 번 같이 하면서 전쟁을 했다. 그러나 매치플레이는 처음이어서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매킬로이는 “요즘 샷이 좋다”면서도 “분명히 내 게임 플랜에 따라 경기하고 상대선수를 의식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이번 시즌 드라이브샷 거리 301야드로 43위, 그린적중률 3위, 평균 스코어 69.61로 15위다. 티샷은 67등, 어프로치샷은 17등, 퍼트는 78등이다.  
 
매킬로이는 드라이브샷 거리 312야드로 4위, 그린적중률 13위, 평균 스코어 69.59로 4위다. 티샷은 1등, 어프로치샷은 11등, 퍼트는 56등이다.  
 
두 선수는 스폰서인 나이키 광고를 함께 찍었다. 2013년 광고가 가장 화제였다. 두 선수가 홀컵에 넣기 경쟁을 하다 인근 마을 집에 있는 컵에까지 공을 집어넣는 코믹한 광고다. 우즈는 매킬로이의 몰래 그의 물컵에까지 공을 넣었다. 
 
우즈는 새벽 3시에 매킬로이에게 “나는 지금 헬스클럽에서 운동하고 있는데 너는 지금 뭐하고 있느냐”라는 등의 메시지를 보내곤 했다. 장난끼 있는 메시지지만 라이벌 의식도 섞여 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