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北 대단히 고통받아…추가 대북제재 필요하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시점에서 북한을 향한 추가적인 제재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시점에서 북한을 향한 추가적인 제재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사람들은 굉장히 고통받고 있다"며 "나는 그저 현시점에서 추가적인 제재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팜비치의 개인별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다고 해서 내가 나중에 제재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은 아니다"면서도 "현시점에서 추가적 제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거듭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에 더해 대규모 제재가 추가될 것이라고 재무부가 발표했다"며 "나는 오늘 이러한 추가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하며 이러한 제재들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또 "나는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는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면서 "나는 적어도 할 수 있는 한 이러한 관계를 유지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발언에서 '추후 제재' 가능성을 남겨둔 것은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 등을 재개할 경우 그에 대한 맞대응에 나서겠다는 '경고'의 뜻을 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11일 워싱턴DC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전개돼 온 진행 상황을 공유한다. 아울러 향후 비핵화 협상 정상화를 위한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