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의겸 건물 10억 대출 은행 지점장은 고교 1년 후배"

고가 건물 매입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오전 전격 사퇴 했다.[뉴스1]

고가 건물 매입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오전 전격 사퇴 했다.[뉴스1]

고가 건물 매입 논란으로 29일 자진사퇴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게 10억원을 대출해 준 은행 지점장이 김 대변인의 고교 후배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전 대변인의 배우자가 지난해 8월 서울 흑석동 소재 부동산을 담보로 잡고 10억원을 대출받은 K은행 성산동 지점의 당시 지점장 김모씨는 김 전 대변인의 고교 1년 후배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전북 군산제일고등학교 출신이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주거지도 아니고, 직장이나 구입 부동산과도 거리가 먼, 은행 지점에서 대출을 받은 것은 의혹의 눈길을 받을만한 소지가 다분하다"며 "단순히 대변인 사퇴로 끝낼 게 아니라, 대출 과정에서 법률위반이나 특혜의 소지가 없었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대출 차주는 김 전 대변인의 배우자였고 10억원을 대출 받기 위해 제출한 담보물 명의자는 김 대변인이었다.  
 
앞서 김의겸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몰랐다"면서 "아내가 나와 상의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라며, 청와대 대변인에서 전격 사퇴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