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폰X 선물받았지만…' 워런 버핏, 2만원짜리 삼성 폴더폰 사용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AP=연합뉴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AP=연합뉴스]

애플의 3대 주주인 억만장자 워런 버핏이 사용하는 휴대폰은 아이폰이 아닌 삼성전자의 2만원짜리 폴더폰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이폰 최신 모델인 아이폰X를선물 받았지만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버핏은 28일(현지시간) 경제 전문매체 CNBC에 출연해 자신이 쓰고 있는 삼성의 'SCH-U320' 폴더폰을 공개했다.
 
버핏은 "여기 내 전화기가 있다. (전화기를 처음 발명한)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이 나한테 빌려줬는데 돌려주는 걸 깜박했다"며 휴대전화를 공개했다. 자신의 전화기가 구식이라는 점을 두고 농담을 한 것이다.  
 
버핏이 설립한 버크셔 헤어웨이는 애플의 주식을 5.5% 보유하고 있지만 정작 버핏은 애플의 아이폰 대신 삼성 폴더폰을 쓰고 있다.  
 
삼성전자의 SCH-U320 모델. [사진 아마존닷컴]

삼성전자의 SCH-U320 모델. [사진 아마존닷컴]

CNBC는 버핏이 사용하고 있는 휴대폰이 이베이 등에서 20~30달러(약 2만2716원~3만4074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버핏은 지난해 5월 동료에게 아이폰X를 하나 선물받았지만 용기가 없어서 사용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아이패드를 이용해 투자 기업의 정보를 조사하고 주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핏은 애플이 최근 TV 스트리밍 사업 진출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다소 회의적인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그는 "나도 그들(애플)이 성공하는 걸 보고 싶다. 하지만 그 회사는 한두 개의 실수는 감당할 수 있는 회사"라고 돌려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