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檢 '김학의 사건' 수사단 구성··· 단장에 여환섭 청주지검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해 대규모 수사단을 구성했다. 문무일 검찰 총장은 29일 김 전 차관을 둘러싼 의혹 등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단을 구성하고 수사 착수를 지시했다. 
 
대검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문 총장은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수사 권고에 따라 김 전 차관 관련 사건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 
 

'검찰 과거사위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으로 명명된 수사단은 여환섭 청주지검장을 단장으로, 조종태 수원기점 성남지청장을 차장으로 하며 검사 13명으로 구성됐다. 수사단은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위치한 서울동부지검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과거사위 자료 검토한 뒤 수사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 사건' 뿐만 아니라 당시 청와대가 관련 의혹을 보고 받고도 묵살했다는 의혹 등에 대한 수사도 고려해 대규모 인원을 투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의혹에 연루된 사회 고위층 인사들도 수사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어 수사단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2013~2014 검·경 수사과정에 부실수사 및 수사외압 의혹이 있다는 조사결과까지 나오면 국정농단 사건 이후 최대 규모의 수사단이 꾸려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