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짓음해" vs "장두노미"…수위 높아지는 김학의 CD 공방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촉발된 김학의 전 대검 차장의 동영상 CD를 둘러싼 공방이 29일에도 계속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영선 후보자는 쏟아진 의혹에 신종대응 수법을 썼다. 거짓 답변 음해로 자신 의혹을 덮은 것”이라며 “본인에 대한 화살을 황교안 대표 공격으로 덮었다. 본인 의혹을 황교안 대표에 대한 의혹으로 덮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와 이종배 의원(오른쪽)이 2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문정권 문제인사청문회 평가 회의'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료를 들고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와 이종배 의원(오른쪽)이 2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문정권 문제인사청문회 평가 회의'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료를 들고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박 남매 두 분(박영선 후보자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국회 인사청문 제도를 막장 진흙탕 말장난으로 만들었다. 그 진흙 잔뜩 묻으면 본인 허물이 가려질 거라고 생각한 진흙 전략, 투구 전략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청문회를 거치면서 박영선 후보자가 이름만 중기부 장관 후보자이지 내용은 야당과 황교안 대표를 음해하는 특임장관인 걸로 생각된다. 이런 배경에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의 뜻이 있다고 한다면 야당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런 목적으로 임명한 것이 아니라면 즉시 임명 철회할 것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한국당은 법률적 대응도 추진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청문회장 거짓말을 위증죄로 처벌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행 제도는 여야의 합의에 의한 고발이 있어야 하는 점을 개선해 박 후보자에 대한 처벌이 가능하게 하겠다는 주장이다. 
 
박 후보자가 ‘반격용’으로 공개한 정치자금 지출 내역이 오히려 정치자금법 위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박 후보자가 2013년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을 만났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제시한 일정표가 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성일종 한국당 의원이 지적했다. 일정표에는 ‘2013년 3월 13일 오후 4시 40분 법사위원장실에서 법무부 장관 인사’라고 적혀 있고 여의도 중식당에서 이형규 고엽제 총회장 등과 오찬을 하는 것으로 돼 있는데, 박 후보자가 선관위에 신고한 당일 정치자금 지출 내역에는 서울 여의도의 중식당에서 ‘신임 법무부 장관과 면담 및 오찬’을 갖고 42만 3900원을 결제했다고 돼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 측은 “신고 내역과 다르게 썼다면 정치자금법 위반이고 신고 내역이 맞다면 박 후보자의 거짓말이 드러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김학의 CD’의 존재를 알았다는 점을 부각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장두노미(藏頭露尾)라는 말 있다. 머리는 숨겼으나 꼬리는 드러나 있다는 뜻이다. 김학의 사건을 모른다고 발뺌하는 황교안 대표가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가 김학의 사건을 알고 있었다는 정황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면서 “진실은 감추려고 해도 반드시 드러나기 마련이다. 황 대표는 기억이 안 난다는 말로 얼렁뚱땅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대검 진상조사단 따르면 당시 별장 성폭력은 알만한 사람들은 아는 알려진 사건이었다. 박근혜 정권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국민들의 진상규명 요구가 있다는 것을 알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도 경찰에 책임 떠넘기기 그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김학의 전 차관이 출국금지 여부 조회한 사실도 분명하게 밝혀져야 한다. 아직도 은폐하려는 카르텔이 작동한다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