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밴드' 막내 프로듀서 이수현 "소녀 팬 마음으로 무대 볼 것"



'음악천재들의 수제음악 프로젝트'를 표방하는 JTBC '슈퍼밴드'(연출 김형중 전수경)의 막내 프로듀서로 합류한 이수현(악동뮤지션)이 "소녀 팬의 마음으로 참가자들의 무대를 보겠다"고 이색적인 예고를 던졌다.



4월 12일 첫 방송되는 JTBC '슈퍼밴드'는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이 만드는 세 번째 프로젝트로, 보컬은 물론 다양한 악기 연주 및 싱어송라이터의 재능을 가진 '음악천재' 참가자들이 프로듀서들과 함께 여러 미션을 거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프로듀서 5인 중 막내로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 한(린킨 파크)과 한 줄에 앉아 참가자들의 음악을 감상하게 될 이수현은 "윤종신 선배님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뵌 적이 있지만, 다른 프로듀서 선배님들은 전부 처음 실물을 영접한다"며 "함께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큰 영광이고, 심사평을 듣는 것으로도 큰 공부가 되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수현은 자신의 심사 기준에 대해 "음악 면에서 너무나도 경지에 오르신 선배님들이 이미 계시기 때문에 저는 '소녀 팬의 마음'으로 참가자의 무대를 본 후 '인터넷으로 이 참가자들의 이름을 다시 한 번 검색해볼 것인가'를 기준으로 삼으려고 합니다"라고 말했다.



스스로도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 만큼, "참가자의 편이 되겠다"는 따뜻한 마음 또한 돋보였다. 이수현은 "무대에서 바라본 심사위원석은 참 아득하게 멀었는데, 심사위원석에 앉으니 무대가 참 선명하게 보였습니다"라며 "누구보다 오디션장의 동그란 무대 위에서 서 있는 떨림과 심정을 잘 알 수 있기 때문에, 마이크를 들고 떨거나 연습해 온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며 실수하는 참가자들을 보면 제가 더 안타깝고 억울하고 속상했습니다"라고 참가자들에게 공감했다.



그는 "그래서 자꾸 저도 모르게 참가자의 편이 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라며 누구보다 참가자의 입장을 이해하는 프로듀서가 될 것을 예고했다.



'슈퍼밴드'의 성격에 대해서는 "보컬로만 승부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 아니어서, 서로 경쟁을 한다는 느낌보다는 음악적 동료를 찾아가는 과정이 될 것"이라며 차별화된 관전포인트를 지적했다. 이수현은 "한국 차트에서 히트하는 밴드 음악이 상대적으로 많이 적은데, '슈퍼밴드'가 이 시대의 전설이 될 밴드를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넘치는 기대감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수현은 "'슈퍼밴드' 또한 경연이긴 하지만, 어디서든 즐기는 사람이 결국엔 이기는 것 같습니다"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들이 다른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뽐내면서 잘 맞는 팀원들을 만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희망사항을 밝혔다.



윤종신 윤상 김종완(넬) 조 한(린킨 파크)과 함께 이수현(악동뮤지션)이 막내 프로듀서로 활약할 JTBC '슈퍼밴드'는 4월 12일 금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 : JTBC 슈퍼밴드)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윤상 "'슈퍼밴드' 가장 기다렸던 프로그램…'이것' 주목해야" 음악천재들의 수제음악 '슈퍼밴드'…시선강탈 티저 공개 린킨파크 조 한, '슈퍼밴드' 합류 앞두고 남다른 기대감 전해 넬 김종완, JTBC '슈퍼밴드'로 첫 예능 출연…프로듀서 합류 숨겨진 음악천재를 찾아서…'슈퍼밴드' 관전포인트 셋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