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김의겸, 文정부 부동산 못잡는다 여기고 배팅”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0억원대 대출을 받아 25억원 상당의 흑석동 재개발 지역 건물을 매입한 것에 대해 “당연히 투기 혹은 투자 목적이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자기 돈(집) 다 빼서 소위 ‘올인투자’를 하는 경우는 굉장히 드물다. 청와대 대변인직은 대통령이 ‘나가달라’ 하면 방(관사)을 빼야하는 자리인데, 관사 들어갈 걸 상정해서 덜렁 자기 집을 뺀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 해명은) 지금껏 지탄 받은 인사들이 했던 말과 비슷하다. 실거주 목적이고 무주택 상태이기 때문에 투기가 아니다며 이런저런 얘기를 한다”며 “사실 재개발 지역이라고 하면 대표적인 레버리지 투자를 하는 지역으로 알려졌다. 정보에 따라 이익률이 크게 차이가 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개발 지역 건물을) 굳이 거주용으로 구입했다면, 꼭 그 곳을 구입했어야 하느냐(는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며 “(투기인지 투자인지에 대한) 진심은 자기만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최고위원은 “11억원을 빌려 단순 계산으로 450만원씩 내면서 투자를 했다는 것은 아주 많이 오를 걸 예상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투자”라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부동산이 20%만 하락해도 (지가 하락으로) 나가 앉을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김 대변인은) 이번 정부에 부동산이 오를 것에 배팅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김 대변인의 해명에 대해서도 “최소한 진심 어린 유감 표명 또는 사과가 있어야 하는데 어제 나온 반박은 그게 아니었다”고 꼬집었다.
 
앞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올해 공직자 재산 신고 현황에 따르면 김 대변인은 자신의 재산 14억원과 국민은행에서 대출받은 10억2000만원, 친척에게서 빌린 1억원 등을 동원해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흑석동에 있는 2층 복합 건물을 매입했다.
 
김 대변인이 상가건물을 매입한 서울 동작구 흑석9구역은 재개발이 되면 새 아파트 한두 채와 상가를 배정받을 수 있어 시세 차익이 크게 기대되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김 대변인은 “집이 있는데 또 사거나, 시세 차익을 노리고 되파는 경우가 투기인데, 저는 그 둘 모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또 “청와대 관사는 언제 자리를 물러나고 언제 관사를 비워야 할 지 대단히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상황이다. 그러나 제 나이에 또 나가서 전세를 살고 싶지는 않았다”고 부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