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K뉴스 “스페인 북 대사관 습격 전 용의자 2명 CIA 접촉”

지난 2월 발생한 스페인 마드리드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의 주요 용의자가 미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한 것으로 밝혀진 데 이어 미국 중앙정보국(CIA)도 이번 사건에 연관돼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정부, 사건 전 알았을 가능성”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NK뉴스는 27일(현지시간) 관련 소식통을 인용, 지난달 22일 일어난 마드리드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의 용의자 10명 중 적어도 2명이 CIA와 연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NK뉴스에 “용의자 중 2명 이상이 북한대사관 습격 전 CIA 관계자와 접촉한 적이 있다”며 “그러나 CIA가 습격 사건에 자금을 지원했거나 직접적으로 공격에 관여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NK뉴스는 스페인 정보 당국이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으나 미국과의 관계가 악화되는 위험을 피하기 위해 이들이 CIA와 관련 있다는 증거를 발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또 스페인 한국대사관 역시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 직전이나 직후 이 사건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었을 것으로 추측했다. 한국 정부가 해외에서의 북한 측 활동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기 때문에 습격 사건을 이끈 에이드리언 홍 창(Adrian Hong Chang)의 움직임을 놓쳤을 리 없다는 주장이다.
 
NK뉴스는 또 전날 반북단체 ‘자유조선’이 북한 대사관 습격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밝히면서 “누구도 결박하거나 때리지 않았다”고 밝힌 것과는 달리 상당한 폭력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적어도 대사관 직원 중 한 명은 폭력사태 중 심각한 부상을 입어 대사관 안에서 진료를 받기도 했다.
 
로이터 통신은 27일 스페인 법무부 소식통을 인용, 스페인 사법 당국이 주동자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등 용의자 10명의 신병 확보를 위해 미국에 범죄인 인도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