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우자나 자녀 동의만 받아도 연명의료 중단

앞으로 연명의료 중단은 배우자나 1촌 이내 직계 존·비속 동의만 받아도 결정할 수 있다. 기존엔 모든 직계혈족의 동의가 필요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연명의료결정법 일부 개정령안을 28일부터 시행한다.
 

기존엔 손자·손녀까지 동의 필요

지금까진 연명의료 중단을 가족이 결정하려면 환자의 손자·손녀까지 찾아 동의를 받아야 했다. 이제는 환자 가족 중 배우자와 자녀가 연명의료 중단을 결정한다. 이들이 없으면 2촌 이내의 직계 존·비속(조부모·손자녀)이 나서고, 이마저 없으면 환자의 형제·자매가 동의서에 서명하게 된다.
 
연명의료로 보는 시술의 범위도 확대된다. 심폐소생술, 혈액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등 4가지 외에 수혈, 혈압상승제 투여, 체외생명유지술도 포함된다. 담당 의사가 유보·중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는 시술도 인정하기로 했다.
 
또 개정 시행령에선 질환과 관계없이 모든 말기 환자가 연명의료계획서를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까지는 말기 환자의 대상 질환을 암,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만성 폐쇄성 호흡기질환, 만성 간경화로 한정했었다. 호스피스전문기관을 이용하는 말기 환자에 대한 연명의료 중단 판단 절차도 간소화된다. 지금까지는 담당의사와 해당 분야 전문의 1명이 함께 판단해야 했지만, 이제는 호스피스기관 소속 의사 1명이 판단해도 된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