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SB 분실"…MB 정부 '민간인 사찰 수사' 흐지부지?


[앵커]

지금부터는 다음 주면 영원히 미궁 속으로 빠질 수 있는 이명박 정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한 얘기를 좀 해보겠습니다. 당시 수사에 문제가 있었다면서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조사를 벌였고, 처벌 시효를 두 달 남긴 지난 1월에 다시 수사해줄 것을 의뢰했는데요, 그런데 검찰이 수사가 어렵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정부 국무총리실에서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수사의 핵심 증거는 당시 직원들이 사용한 USB에서 나왔습니다.

검찰은 그 중에서도 김경동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의 USB에 주목했습니다.

수사팀이 김 씨의 USB 8개를 확보한 것은 2012년 3월 23일.

그런데 3월 말쯤 USB가 대검 중수부로 넘어갑니다.

이후 수사 중 7개가 사라졌습니다.

이번 법무부 과거사위 조사에서 당시 수사 검사들이 증언을 했습니다.

수사팀이 아닌 대검으로 USB가 넘어간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과거사위는 지난 1월 사라진 USB 7개를 찾으라고 하면서 분실된 배경도 신속히 수사하라고 대검에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대검은 권고 2달 만인 지난 25일, '관리 소홀로 USB를 분실했다, 징계 시효가 지났다'고 과거사위에 알려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민간인 사찰 수사는 이번 주가 지나면 처벌할 수 있는 시효가 끝나 영원히 미궁 속에 빠지게 될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JTBC 핫클릭

검찰 공소장 지적한 법원…양승태 첫 재판 '긴장 고조' 임종헌 재판 전략? 현직 판사 등 170여명 증언대 서나 임종헌, 첫 재판…'루벤스 그림' 빗대며 무죄 주장 '2중신분' 논란에…'사법농단 피고' 판사 6명 재판 배제 '보복설' 나오는 성창호 기소…공소장엔 '유출 적극 가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