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휘향 "박신혜-최지우 나한테 많이 맞았다" 고백



배우 이휘향이 '따귀연기' 노하우를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선 이휘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휘향은 연기경력 40년차의 베테랑 배우다. 이휘향은 "대학 졸업 전 21살에 데뷔했다"라고 말했다. 

이휘향은 "연기하면서 상대배우의 뺨을 많이 때리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진짜 많이 때렸다. 박신혜 최지우 등 배우들이 나한테 많이 맞았다"라고 답했다. 

이휘향은 잦은 따귀연기로 노하우도 생겼다며 "목표 지점을 확실히 정해야 한다. 연기하는 척 하면서 스캔부터 한다. 얼굴에 화난 감정을 표현하면 분노효과가 극대화 된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