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키라·백량금 등···미세먼지 감소 효과 식물 5종은?

농촌진흥청이 2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초미세먼지를 없애는데 효과적인 파키라,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 등 식물을 소개했다. [연합뉴스]

농촌진흥청이 2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초미세먼지를 없애는데 효과적인 파키라,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 등 식물을 소개했다. [연합뉴스]

농촌진흥청이 실내에 두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식물로 파키라와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 등을 꼽았다.
 
농촌진흥청은 4년 동안 여러 종의 실내 식물을 대상으로 연구했더니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6일 밝혔다.
 
실험은 미세먼지를 공기 중으로 날려 3시간 둔 뒤, 가라앉은 큰 입자는 빼고 초미세먼지(PM 2.5)를 300㎍/㎥ 농도로 식물 있는 밀폐된 방과 없는 방에 각각 넣고 4시간 동안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4시간 동안 줄어든 초미세먼지 양을 측정해본 결과, 파키라(155.8㎍/㎥),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6㎍/㎥), 율마(111.5㎍/㎥) 등의 순으로 효과가 우수했다.
 
농진청은 전자현미경으로 식물을 잎을 관찰한 결과,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율적인 식물의 잎 뒷면에는 주름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미세먼지를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가시화 기기’를 이용했더니 식물이 있는 방에서 초미세먼지가 실제로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며 “초미세먼지 ‘나쁨’(55㎍/㎥) 기준 20㎡ 면적의 거실에 잎 면적 1㎡ 크기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 가량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화분속의 파키라. [중앙일보]

화분속의 파키라. [중앙일보]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