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조 회장 미등기 이사로 회장직 가능”…조원태 대표이사 체제 강화 전망

27일 오전 9시55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빌딩 5층 강당. 주주총회가 열린 지 45분이 지날 무렵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의장)가 “조양호 사내이사 선임 건은 사전 확보한 위임장 의결권 내역 확인 결과, 총 참석 주주 중 찬성 64.1%로 정관상 의결정족수 3분의 2에 미치지 못해 부결됐다”고 밝히자 곳곳에서 탄식과 환호가 섞여 나왔다.
 
이날 주총장 분위기는 대한항공의 미래를 그대로 보여준다. 오너가 주주에 의해 쫓겨나듯 밀려나 이 회사는 한동안 방향성을 잃고 표류할 가능성이 커졌다.
 
대한항공은 “당장 취해야 할 후속 조치나 법적인 절차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애써 태연한 것처럼 말한다. 또 “미등기 이사도 회장직을 유지할 수 있고, 실제로 국내 대기업 회장 대부분이 미등기”라고 주장한다. 조 회장이 그룹 총수 자리나 회장 자리를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미다.
관련기사
 
그러나 조 회장은 더는 기업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에 참석하지 못한다. 주주총회를 통해 반대 여론을 확인한 만큼 조 회장이 앞으로 대한항공 경영에 공개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도 부담이다. 다만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 자리에 여전히 조 회장의 아들인 조원태 사장이 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조 사장을 중심으로 경영체제를 공고히하는 데 힘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총 결과가 대한항공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회사를 옥죄어 오던 오너리스크 사태가 일단락됐기 때문이다. 이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 부결 소식에 대한항공과 지주사인 한진칼 등 계열사의 주가는 일제히 상승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