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숄티 “한국 좌파정권 때문에 북한자유주간 지원금 0”

숄티. [뉴시스]

숄티. [뉴시스]

미국의 북한 인권 운동가인 수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지금 한국 내 좌파정권 때문에 미국 내 비정부기구(NGO)와 교회들이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지원해 주지 않고 있다. 다시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고 언급했다. ‘2019 북한자유주간’ 행사는 오는 4월 28~5월 5일 미국 워싱턴 DC와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다.
 
27일 자유북한방송(대표 김성민)에 따르면 숄티 대표는 김 대표에게 보낸 e메일에서 “내달 말 미국에서 열리는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소규모 증언자 중심으로 ‘꽃제비’(노숙 아동) 문제 등을 다룰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숄티 대표는 행사 참석자들의 숙박비 등과 관련, “현재까지 외부 지원금이 전혀 없다”며 “2015년, 2017년 대규모 탈북민 대표단을 초청할 수 있던 유일한 이유는 연세대와 이정훈 당시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가 호텔과 비행기 표 등을 지원해 줬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북한 인권을 위한 진정한 싸움은 현재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북인권단체와 탈북자단체 등이 주관하는 북한자유주간은 매년 4월 마지막 주 미국과 한국에서 번갈아 개최된다. 올해 행사와 관련, 일부 탈북민 단체들은 “지난 1월 통일부에 참석자들의 미국행 항공편 요금 2700만원 상당을 지원해 달라고 신청했으나 불발됐다”며 “통일부 당국자가 대북 전단살포 중단과 정부 시책 비판 자제 등을 지원 조건으로 내세웠다”고 일부 매체에서 밝혔다. 그러나 통일부는 “정부가 예산 지원과 관련해 남북 합의나 정부 시책에 대한 비판 자제를 지원 조건으로 제시한 바 없다”고 부인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