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진영, 지역구서 재개발 투기…후원금 낸 업체가 시공사 돼”

26일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진영 행안부 장관 후보자. [뉴스1]

26일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진영 행안부 장관 후보자. [뉴스1]

27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본인 지역구인 서울 용산의) 재개발 부지에 투기해 시세 차익을 얻었고, (행안위 소속 의원으로서) 서울시를 상대로 (용산의) 고도제한 완화를 요구했으며, 재개발 업자들에게 후원금 받은 이 세 가지 사실은 이해충돌 행위”라고 따졌다.
 

조동호, 아들 유학비 7억 논란

진 후보자 아내는 지난 2014년 6월 진 후보자 지역구인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토지 109㎡(약 33평)를 10억 2000만원에 매입했는데, 토지 매입 2년 만에 이 지역 재개발 사업이 재개되면서 시세 차익만 16억원 정도 얻었다. 진 후보자는 2008~2016년 효성그룹 이 모 부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받았는데, 효성건설이 한강로 재개발 시공사로 선정됐다. 본인 지역구에 땅을 사서는 재개발이 되게끔 압력을 넣고, 관련 개발업자에게 후원금을 받았다는 게 야당의 주장이다.
 
진 후보자는 “제가 받은 후원금은 용산 개발과 아무 상관이 없다. 고도완화 주장은 국회의원 하면서 계속해왔다”고 반박했다. 윤재옥 한국당 의원이 “이 지역은 용산참사가 난 지역이다. 또 매도인은 궁핍한 사정으로 헐값으로 매도했다”고 질타하자 “지적을 충분히 받아들인다”고 답했다.
 
26일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26일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이날 함께 열린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선 조 후보자 아들의 ‘호화 유학’이 도마에 올랐다. 박성중 한국당 의원은 “아들 유학에 7년 동안 7억원을 송금했는데 한 해 연봉을 아들 유학비로 바친다는 게 이해가지 않는다”고 따졌다. 같은 당 최연혜 의원은 “2013~2018년 후보자가 해외출장 간 곳이 장남과 차남이 유학한 곳과 매우 일치한다”며 “장남의 입학식과 졸업식에도 갔고, 7번 출장에 5000만원 지출했다. 명백한 국가 연구비 횡령”이라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출장 때) 근처에서 졸업식이 있어 참석한 적 있다”고 인정했다. 
 
임성빈·홍수민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