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친환경·고효율 에너지로 전환 … 대기오염·온실가스 감축 선도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대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친환경 연료전환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사진은 판교지사 전경. [사진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대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친환경 연료전환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사진은 판교지사 전경. [사진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경제적인 에너지 공급 시스템인 열병합발전소 등의 안정적 운영을 통해 ‘친환경, 고효율, 저탄소 에너지’인 지역난방 및 냉방을 확대 공급함으로써 국가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정부의 배출 저감 정책을 적극적으로 이행함으로써 대기 질을 개선하고 있다.
 
 제4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의 ‘2014~2018년 지역난방 부분 에너지 소비 절감 및 환경개선 효과’에 따르면 지역난방은 개별난방과 비교해 에너지사용량 23.5%,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49.2%, 온실가스 배출량 23.0%가 적은 것으로 나타나 뛰어난 환경 보호 효과가 입증됐다. 공사는 기후 변화 위기를 공사 발전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2015년 대비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 30% 저감을 목표로 친환경 중심의 연료 전환, 최첨단 대기오염 방지시설 도입, 설비 개선, 기술 개발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운영 중인 열 생산 시설 대부분은 친환경 청정연료인 LNG를 사용하고 있으며, 유류연료 사업장인 대구·청주의 경우 LNG 열병합발전 설비로 전환을 결정하기도 했다. 양산 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의 경우, 질소산화물 배출 설계 기준을 법적 기준(20ppm)보다 4배 강화한 수준(5ppm)으로 설정해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물질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일 방침이다.
 
 또한 화성·파주 등 4개 사업장의 열 생산 시설에 약 85억원을 투자해 미세먼지의 전구물질인 질소산화물 저감 설비를 설치해 대기 오염물질을 약 50% 줄였다.
 
 이처럼 공사는 기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 등 친환경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오고 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환경부(수도권대기환경청)로부터 ‘총량 관리 최우수 사업장’으로 두 차례 선정됐으며, 지난해 5월엔 한국 환경부 및 영국 Carbon Trust로부터 지역난방 열 및 전기에 대한 저탄소 제품 인증을 받기도 했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공사는 지속적인 저탄소·친환경 경영을 통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 1월 화성시 동탄지사 부지 내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했다. 동탄 연료전지 발전소는 ㈜두산퓨얼셀의 PAFC형(Phosphoric Acid Fuel Cell, 인산형 연료전지로 인산염을 전해질로 사용) 연료전지 440kW 26기로 구성된 11.44MW(열생산8.8Gcal/h) 규모로, 벽산엔지니어링과 한국종합기술이 공동으로 건설에 참여했으며 총 530억원이 투입되었다. 동탄 연료전지 발전소를 통해 생산된 연간 약 9만MWh의 전력은 전력거래소를 거쳐 수도권 약 2만5000가구에 공급하고, 열은 동탄 내 약 9000세대에 직접 공급할 예정이다. 지난 12월 준공된 동탄 열병합발전소(LNG)는 단일 집단에너지 시설로는 공사 최대 규모로 공사 총 전기생산량의 약 30%를 담당하며 2021년까지 동탄 지역 약 11만4000세대에 지역난방 열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연료전지 발전과 함께 ‘수소경제를 견인할 도심 내 친환경 에너지시설’로 운영 중에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