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중소규모 예매사이트 ‘문화N티켓’, 모바일·무인발권 확대 등 새 단장

문화체육관광부·한국문화정보원
문화N티켓은 온라인사이트도 새롭게 개편, 보다 쉽고 빠르게 공연?전시 티켓을 예매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은 해비치아트페스티벌 참가자에게 문화N티켓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 한국문화정보원]

문화N티켓은 온라인사이트도 새롭게 개편, 보다 쉽고 빠르게 공연?전시 티켓을 예매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은 해비치아트페스티벌 참가자에게 문화N티켓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 한국문화정보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정보원(이하 정보원)이 운영하는 중소규모 티켓예매사이트 ‘문화N티켓’이 새로운 얼굴로 개편됐다.
 
‘문화N티켓’은 대형 예매처 이용이 부담되는 중소규모 문화예술단체의 활성화 채널로 주목받으며 호응을 얻고 있다. 문화예술 단체는 수수료 없이 티켓을 판매할 수 있고 고객은 예매수수료 없이 공연·전시·행사·축제 티켓을 예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문화N티켓은 온라인사이트도 편리하게 개편했다. 국민이 쉽고 빠르게 공연과 전시 티켓을 예매할 수 있도록 모바일 서비스와 앱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또 전국 71대 무인발권기를 설치해 현장에서 자유롭게 티켓을 예약하고 발권할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문화N티켓 웹사이트는 이용자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했다. ▶네이버페이 간편 결제 ▶빠른 예매 ▶소셜 로그인 등 기능을 추가해 보다 간편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위치기반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 위치 주변의 예매 정보나 문화시설 정보 등을 빠르게 찾을 수 있다.
 
문화N티켓 웹사이트는 모바일발권과 검표기능도 갖췄다. 문화정보 검색과 예매부터 발권·검표까지 스마트폰만 있으면 한 번에 가능해 문화예술 단체와 관객의 편의성을 한층 강화했다. 문화N티켓 앱은 다음 달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문화N티켓’을 검색해 내려받을 수 있다.
 
문화N티켓 무인발권기도 전국으로 확대한다. 서울 홍대 주변 공연장에 다섯 대를 설치해 시범운영 하던 무인발권기는 60여 개 시설에 71대 설치를 지원한다.
 
정보원은 ‘문화N티켓(www.culture.go.kr/ticket/)’ 무인발권기 서비스를 개시하며 대전 시청역에서 이현웅 한국문화정보원장, 김민기 대전도시철도공사장, 복영한 대전연극협회장, 전은영 대전소극장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27일 열었다. 특히 대전지역에는 시청역·중앙로역 등 5개 역사에 무인발권기를 설치하기도 했다.
 
한편 ‘문화N티켓’에서는 지난 27일부터 개편 기념 이벤트를 진행해 추첨을 통해 빔프로젝터·에어팟 등 경품을 제공한다. 이동형 무인발권기 신청 문의는 고객센터(1688-2220)로 문의하면 된다. 개편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N티켓 홈페이지(www.culture.go.kr/tick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