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재산공개] 성중기 129억, 박영서 106억…알부자는 시·도의원

현역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이 가장 많이 불어난 단체장은 원희룡 제주지사였다. 
 

오거돈 부산시장 -19억이지만
광역단체장 중 최고인 67억원
박원순 서울시장은 7억대 채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오 시장은 67억1975만원을 신고했다. 오 시장 소유인 강남구 개포동의 아파트와 배우자 소유인 부산시 해운대구 아파트를 합쳐 건물이 21억5600만원에 이른다.   
오거돈 부산시장.[사진 연합뉴스]

오거돈 부산시장.[사진 연합뉴스]

하지만 지난해 신고 재산보다 19억9473만원이 줄었다. 친형 소유인 대한제강 주식이 14억9684만원 하락한 타격이 컸다.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도 합산 9억1725만원이 감소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대금 정산도 했다. 대신 은행 채무는 4억2000만원이 줄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해 신고액보다 24억8394만원이 늘어난 42억4795만원을 신고했다. 광역자치단체장 중 오 시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재산을 가진 자산가로 올라섰다. 특히 그는 예금이 24억7449만원이나 불었다. 
 
여기에는 사연이 있다. 원 지사는 국회의원을 마치고, 도지사로 취임 직전인 2014년 국민카드 개인정보 유출 사태 때 피해자 2만3688명을 대신해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소송단 대표를 맡았다. 그리고 지난해 말 재판에서 승소했다. 소송단 대표 자격으로 그에게 위자료 24억7668만원이 입금됐다. 이 밖에도 원 지사는 배우자가 보유한 9억원 상당의 건물과 6억원 상당의 토지를 신고했다.  
가장 재산이 적은 광역 자치단체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이었다. 박 시장은 지난해 신고액보다 빚이 1억원가량 늘어 채무액을 총 7억3650만원 신고했다. 박 시장에 이어 적은 재산을 보유한 단체장은 4억4970만원을 신고한 양승조 충남도지사였다.
 
시·도 의원 가운데 최고의 자산가는 성중기 서울시의회 의원이었다. 그는 이번에 129억4452만원을 신고했다. 100억원대의 건물을 신고했는데, 이 중 총 87억원 정도가 배우자 소유의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이었다. 시·도 의원 중에선 성 의원을 포함해 100억원대의 자산가가 3명 있다. 박영서(106억8326만원)·김수문(101억9354만원) 경북도의회 의원이다. 박영서 의원은 예금만 72억7710만원을 신고했다. 김수문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토지와 건물을 여러 건 신고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