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뱅커' PD "김상중→채시라 캐스팅이라니…내 인생 최고의 순간"


'더 뱅커' 이재진 PD가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극 '더 뱅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재진 PD, 배우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가 참석했다. 

이재진 PD는 "어떻게 캐스팅 했나 싶을 정도로 놀랍다. 대상 배우들이기도 하지만 다들 왕을 했던 분들이다. 주인공 네 명을 왕으로 모아놓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뤄졌다. 복권을 샀어야 했는데 복권을 못 샀다. 캐스팅만 잘 됐다"고 아쉬움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김상중과 '황금 무지개' 때 만났던 사이. 섭외와 관련, 이재진 PD는 "만화책만 들고 찾아갔었는데 관심을 가져줬다. 첫 터널을 쉽게 넘었고 이후에도 한 방에 됐다. 주변에서 운수 좋은 날 같다고들 했다.(웃음) 지금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이라고 생각했다. 캐스팅 이후 촬영하면서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김상중(노대호)이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오늘(2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