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웨이 신작 'P30' 공개···갤럭시S10과 스펙 비교해보니

리처드 위 화웨이 소비자비즈니스그룹 CEO가 신작 스마트폰 P30 시리즈 가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화웨이 동영상 캡처]

리처드 위 화웨이 소비자비즈니스그룹 CEO가 신작 스마트폰 P30 시리즈 가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화웨이 동영상 캡처]

중국 'IT 굴기'의 상징 화웨이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플래그십 스마트폰 'P30' 시리즈를 공개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같은 안드로이드 진영에 있는 삼성전자 '갤럭시S10'과 맞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화웨이는 가격 역시 기존 대비 올리면서 삼성과의 경쟁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발표된 P30 시리즈는 보급형인 P30, 프리미엄 제품인 P30 프로로 두 가지로 구성됐다. P30은 6.1인치 OLED 풀HD 디스플레이, P30 프로 역시 같은 사양에 화면 크기(6.47인치)만 조금 커졌다. 삼성전자 갤럭시 S10 기본형(6.1인치), S10 플러스(6.4인치)와 사실상 화면 크기가 같다.
 
삼성과 달리 '물방울 디스플레이' 강조  
화웨이는 삼성과 달리 기존 알파벳 'M'자 모양의 노치 디스플레이를 조금 더 얇게 만들었다. 디스플레이 전면부 가운데 부분에 물방울이 떨어진듯 조그만 모양의 노치 디스플레이를 설계했다. 갤럭시 S10 시리즈에는 화면 우측에 홀 형태의 디스플레이(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장착돼 있다.
 
화웨이 P30 시리즈에는 물방울 모양 노치 디스플레이가 쓰였다. [사진 씨넷]

화웨이 P30 시리즈에는 물방울 모양 노치 디스플레이가 쓰였다. [사진 씨넷]

미 IT매체 더버지는 P30에 대해 "귀여운 노치가 있는 사진 기능이 담긴 파워하우스"라고 평가했다. P30 프로의 배터리 용량이 4200밀리암페어(mAh)로 양적 기준으로만 따지면 S10 플러스(4100mAh)보다 조금 크기 때문이다.
 
화웨이 "카메라는 우리가 앞선다" 
P30 프로의 본체 뒷면에는 독일 카메라업체 '라이카'와 협업한 트리플 카메라가 장착됐다. 이 카메라는 6㎜ 초광각에서부터 27㎜ 광각, 25~125㎜ 5배 광학 줌을 응용해 다양한 초점 거리를 지원한다고 한다. 
 
카메라 스펙으로만 따지면 P30프로는 40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에 20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3배 광학 줌을 갖춘 800만 화소 줌 카메라, 전면 카메라는 3200만 화소 카메라를 갖췄다. S10 플러스의 경우, 12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에 16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2배 줌이 가능한 1200만 화소 줌 카메라를 장착했다.
 
다만 카메라 스펙이 높다고 사진이 모두 선명하고 또렷하게 측정되는 것은 아니다. 사진을 찍을 때 필수 장치인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OIS)이 얼마나 제대로 작동하는지, 사진을 시각화하는 알고리즘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작동하는지 등 소프트웨어 요소도 따져봐야 하기 때문이다. 
 
P30의 가격은 749유로(약 96만원), P30프로가 최고 1249유로(약 141만원)으로 책정됐다. 1000 유로가 넘는 모델을 내놨다는 점에서 이전까지 화웨이가 보였던 가격 전략과는 사뭇 다르다.
 
트럼프 통상 압력에 미국 판매는 '요원' 
그렇지만 화웨이의 신작 P30 시리즈가 미국에서 판매되는 일은 당분간 요원해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행정부가 화웨이·ZTE 등 중국 IT 업체에 대한 강력한 압박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 통신장비에 대한 금수 조치를 내린 이후 스마트폰 역시 미국 시장 판매가 사실상 봉쇄된 실정이다.
 
화웨이의 미국 모바일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연간 0.5%에 불과하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