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린의 뷰티풀 풋볼]'구급상자 내던진' 팔카오, '눈부셨던' 조현우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라다멜 팔카오가 옐로카드를 받은 뒤 심판판정에 항의하고 있다.[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라다멜 팔카오가 옐로카드를 받은 뒤 심판판정에 항의하고 있다.[연합뉴스]

 
라다멜 팔카오(33·AS모나코)는 2011년부터 2시즌간 스페인 프로축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70골을 몰아쳤다. ‘신계(神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아성에 도전했다. 그래서 팔카오는 ‘신계에 근접한 인간계 최강’이라 불렸다. 하지만 한국전에서 팔카오는 ‘인간계 최강’이 아니라 ‘비매너 최강’이었다.  
 
콜롬비아 축구대표팀 공격수 팔카오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평가전에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후반 43분경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한국 수비 홍철(수원)이 팔카오 팔꿈치에 맞아 쓰러졌다. 홍철은 의무팀이 들어온 뒤 일어났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라다멜 팔카오가 옐로카드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라다멜 팔카오가 옐로카드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그런데 팔카오가 의무팀이 그라운드로 갖고 들어온 구급상자를 들더니 골대 옆으로 세게 던졌다. 하마터면 홍철이 맞을 뻔했다. 주심은 곧바로 팔카오에게 옐로카드를 꺼내들었다. 
 
경기를 빠르게 속행시키고 싶은 마음이야 알겠지만, 승패를 떠나 축구장 안에서 선수안전이 최우선이다.
 
팔카오는 경기 막판에는 오프사이드가 선언되자 물병을 걷어찼다. 이 모습이 전광판에 뜨자 6만여 관중이 야유를 보냈다. 경기 후 한국 골키퍼 조현우(28·대구FC)는 ‘팔카오의 행동’에 대해 “전 말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콜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 팔카오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평가전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뉴스1]

콜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 팔카오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평가전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뉴스1]

 
팔카오 인스타그램은 한국팬들의 비난글로 도배가 됐다. ‘당신은 축구선수인가, 볼링선수인가’란 글도 있다.
 
콜롬비아는 매너도 경기도 졌다. 수차례 거친태클을 했고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앞서 2017년 11월 콜롬비아 에드윈 카르도나가 기성용을 향해 눈을 찢은 인종차별행동을 했다가 5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적도 있다.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선방쇼를 펼친 한국축구대표팀 골키퍼 조현우. [뉴스1]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선방쇼를 펼친 한국축구대표팀 골키퍼 조현우. [뉴스1]

 
조현우가 빛나는 선방쇼를 펼친 탓에 팔카오가 눈 앞이 잘 보이지 않았는지도 모르겠다. 조현우는 후반 3분 한골을 내줬지만 2-1 승리를 지켜냈다.  
 
지난해 6월28일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처럼 선방쇼를 펼쳤다. 당시 맨손으로 전차군단을 멈춰세웠듯, 거미손처럼 콜롬비아 공격을 다 막아냈다. 
 
전반 35분 다이빙해서 슛을 막아냈다.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가 후반 18분과 31분에 회심의 슛을 쐈지만 조현우에게 막혔다. 조현우는 후반추가시간에는 동물적인 감각으로 2번 연속 헤딩슛을 저지했다. 
 
종료휘슬이 울린 뒤 카메라 원샷은 손흥민(토트넘)이 아닌 조현우를 먼저 잡았다. 조현우는 두손을 펼치며 “컴 온”을 외쳤다. 경기 후 카를로스 케이로스 콜롬비아 감독은 “콜롬비아에 2~3차례 골기회가 있었는데, 그걸 다 막아낸 한국 골키퍼(조현우)를 높게 평가한다”고 인정했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조현우가 하메스 로드리게스의 슛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조현우가 하메스 로드리게스의 슛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조현우는 지난해 11월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 이후 4개월 만에 선발로 나섰다. 지난해 8월 부임한 파울루 벤투 한국 감독은 조현우보다 김승규(29·비셀 고베)를 넘버1 골키퍼로 중용해왔다. 김승규가 전날 장염증세를 보여 조현우는 7경기 벤치 후 처음으로 선발로 나섰다.
 
축구팬들은 눈부신 선방을 펼친 조현우를 향해 ‘그저 빛’, ‘눈부시니깐 선글래스 좀 갖다달라’, ‘유럽 빅클럽으로 가버려라’라고 찬사를 보냈다. 
 
반면 조현우는 “공이 많이 올거라고 생각했지만 자신감을 가졌다. 준비한 퍼포먼스가 나와 팬들이 즐거워해주신 것 같다”면서도 “실점도 했고 실수한 부분도 많다. 점수를 매긴다면 반(50점) 정도 주고 싶다”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골키퍼 경쟁자이자 동반자인 조현우와 김승규. [연합뉴스]

골키퍼 경쟁자이자 동반자인 조현우와 김승규. [연합뉴스]

 
조현우 선방쇼의 숨은 공신은 김승규다. 조현우와 김승규는 경쟁자이자 동반자다.
 
김승규는 지난해 6월18일 스웨덴과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가 열리는 경기당일에야 넘버1 골키퍼에서 밀렸다는 소식을 들었다. 하지만 김승규는 자존심을 접고 조현우 조력자 역할을 해줬다. 김승규는 독일전 승리를 이끈 조현우에게 다가가 “잘했다”며 진심으로 축하해줬다.
 
반대로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서 주전경쟁에서 밀린 조현우는 김승규를 열심히 도왔다. 실베스트레(포르투갈) 골키퍼 코치와 골키퍼 3명이 함께하는 훈련분위기는 정말 좋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조현우가 넘어지며 공을 놓치자 팔카오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결과는 노골. [연합뉴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조현우가 넘어지며 공을 놓치자 팔카오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결과는 노골. [연합뉴스]

 
조현우는 “그동안 경기에 못나가더라도 팀을 위해 준비했다. 승규 형의 부상이 안타깝지만, 다음소집 때도 좋은 경쟁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현우는 “소속팀에 돌아가서 대구FC를 위해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했다. 조현우의 선방쇼를 보고 싶다면 30일 오후 4시 대구-경남의 K리그1이 열리는 창원축구센터에 가면 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