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브레슨 70] 어프로치샷 손목 사용 줄이고 몸통 스윙

로 핸디캐퍼와 하이 핸디캐퍼를 가르는 차이는 그린 주변 어프로치샷이다. 로 핸디캐퍼들은 파온에 실패하더라도 어프로치샷을 홀 가까이에 붙인 뒤 파 세이브를 해낸다. 반면 하이 핸디캐퍼들은 그린 앞까지 공을 잘 보내고도 그린 주변에서 타수를 크게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로 핸디캐퍼가 되기 위해 어프로치샷이 중요하다.

로 핸디캐퍼들이 어프로치샷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는 일관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양발의 스탠스를 좁게 한 뒤 작은 스윙으로 샷을 하지만 그때마다 샷이 다르다. 어프로치샷의 일관성이 떨어지는 이유는 임팩트와 폴로스루 때 ① 손목 ② 팔을 과도하게 사용하기 때문이다.

골프는 작은 동작이라도 몸을 이용해 스윙해야 한다. 어프로치샷은 비거리가 아니라 정확성이 중요한 동작이다. 팔과 손목을 쓰면 비거리는 나을지 모르지만 정확도는 떨어지기 마련이다. 어프로치샷의 일관성 향상을 원한다면 손목·팔·몸통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POINT 1: 왼발을 뒤로 빼고 오픈 스탠스로 정렬

 

어프로치샷은 일반적 스윙과 어드레스가 다르다. 왼발이 오른발보다 약간 뒤에 위치하게 서야 한다. 만약 양발을 평행하게 또는 오른발이 뒤로 빠지게 선다면 클럽헤드가 인 투 아웃 궤도를 만들면서 뒤땅과 토핑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왼발을 뒤로 빼서 서는 것은 하체가 목표 방향을 향해 자연스럽게 열리는 ‘오픈 스탠스(Open Stance)’를 유도해 아웃 투 인 스윙 궤도를 만들 수 있게 한다. 손목을 쓰지 않고도 클럽이 원활하게 움직일 수 있게 해 줘 샷 방향성이 좋아진다.

POINT 2: 손목을 유지해 임팩트   
 
 

어프로치샷 방향성에 문제가 있다면, 클럽이 지면에 있는 공을 맞히는 임팩트 순간에 의도적으로 손목을 써서 방향성을 만들려고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임팩트 이후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해 클럽헤드가 안쪽으로 움직여 들어오게 되면 클럽헤드가 닫히면서 공을 맞혀 목표보다 훨씬 왼쪽으로 굴러가게 된다. 공을 띄워야 한다는 생각에 손목을 사용해 공을 퍼 올리는 동작도 나온다. 그러나 일관된 방향성을 원한다면 백스윙 때 왼손 손목 각도를 유지해 공을 맞히고 피니시까지 유지해 줘야 한다.

POINT 3: 소문자 ‘y’로 어드레스     

 

정확도를 높이는 샷을 구사하려면 양발 스탠스를 어깨보다 좁게 서야 한다. 체중은 왼쪽 발에 두고, 양손은 스탠스 중앙보다 약간 왼쪽 허벅지 쪽으로 오게 하는 ‘핸드 퍼스트’ 자세를 취하면 된다. 공의 위치는 원하는 탄도에 따라 굴리고 싶을 때는 중앙보다 공 1~2개 정도를 오른쪽에 두고, 띄우고 싶을 때는 중앙보다 공 1~2개 정도를 왼쪽에 두면 된다. 이런 동작은 정면에서 봤을 때 팔과 클럽의 샤프트가 만드는 모양이 소문자 ‘y’처럼 보이게 한다. 적절한 탄도로 원하는 방향과 거리에 공을 보내려면 이 소문자 y가 스윙 내내 유지되도록 하는 것이 포인트다.

POINT 4: 손목을 쓰면서 가파른 백스윙   

 

어프로치샷을 할 때 손목을 쓰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드는 데 치명적 영향을 미친다고 알고 있는 골퍼들이 많다. 물론 임팩트 때는 손목을 쓰지 않는 게 맞다. 그러나 백스윙 때는 오히려 손목을 써야 한다.

어프로치샷의 백스윙은 팔과 손목을 사용해 클럽헤드를 바깥쪽으로 빼면서 가파르게 클럽을 들어 올려야 한다. 그래야 클럽헤드가 아웃 투 인의 스윙 궤도를 만들면서 지면에 있는 공을 정확하게 칠 수 있다.

POINT 5: 몸통으로 다운스윙         
                  
 

아마추어 골퍼들의 어프로치샷을 보면 몸을 안 쓰고 팔로만 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팔로만 치는 동작은 일관성을 떨어뜨린다. 어프로치샷 같은 작은 스윙이라도 몸을 쓰는 것이 중요하다. 어프로치샷의 백스윙을 팔과 손목이 한다면, 다운스윙은 백스윙 때 손목 각도를 유지해 주는 느낌으로 몸을 돌려 줘야 한다. 어드레스 때 양팔을 겨드랑이에 모아 팔을 몸에 끼워 준다는 느낌으로 밀착시킨 뒤 몸이 같이 도는 식이다. 폴로스루에서 클럽헤드가 하늘을 바라보게 해야 손목 사용을 하지 않는 스윙이 나온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