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주니어물산아카데미’ 통해 직업 체험, 진로 개발 등 미래형 인재 양성

삼성물산
자유학기제 참여 중학교 1학 년 대상인 ‘주니어물산아카 데미’가 삼성물산의 대표적 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 잡고 있다. [사진 삼성물산]

자유학기제 참여 중학교 1학 년 대상인 ‘주니어물산아카 데미’가 삼성물산의 대표적 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 잡고 있다. [사진 삼성물산]

삼성물산이 사업의 특성을 접목한 미래세대 교육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3대 사회공헌 전략으로 ‘미래세대’ ‘지역사회’ ‘환경’의 가치를 높인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주니어물산아카데미’는 미래세대에 초점을 맞춘 삼성물산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 잡고 있다.
 
주니어물산아카데미는 다양한 환경에 놓인 학생에게 특색 있는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 양성에 기여한다는 취지에서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학생의 직업 체험과 진로 개발을 위한 ‘메이커 교육’을 주요 콘텐트로 한다.
 
주니어물산아카데미는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업을 펼치는 삼성물산의 특성을 활용했다. ▶건축(건설부문) ▶무역(상사부문) ▶의류(패션부문) ▶테마파크(리조트부문)에 이르는 삼성물산의 사업 아이템을 학습 소재로 활용한다. 각 분야에서 경험과 노하우를 쌓은 삼성물산 임직원 50여 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직업 체험과 진로 개발을 돕는다.
 
주니어물산아카데미는 ‘자유학기제’에 참여 중인 중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한 학기(15주·총 30시간) 동안 전문 강사를 각 학교에 파견해 기본 교육을 진행한다. 학생은 삼성물산 4개 부문 사업장을 방문해 여러 과제를 수행하며 다양한 산업 분야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른다.
 
특히 각 사업부문 임직원과 함께 학습을 진행하며 생생한 직업 체험의 시간을 갖는다. 건설부문 직원과 미니 교량을 제작하며 건축물의 탄생 과정을 배우고, 상사부문 직원과 트레이딩 보드게임을 통해 국제무역에 필요한 감각을 익힌다. 패션부문 직원과 학교 내 의복·소품 니즈를 분석해 학생을 위한 새로운 패션을 디자인하고, 리조트부문 직원과 테마파크 현장을 체험하며 학교 행사 기획을 위한 스토리보드와 아이템을 만들어 본다.
 
주니어물산아카데미 15주차 마지막 교육 시간에는 모든 학생이 참여하는 ‘메이커 축제’를 열어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그동안의 학습 내용을 바탕으로 자신의 아이디어를 창의적인 제작물로 만들어 홍보부스를 운영해 발표하고, 피드백을 하는 시간이다.
 
주니어물산아카데미는 2017년 성남 풍생중학교, 해남 송지중학교와 시범 사업을 거쳐, 지난해부터는 공모를 통해 전국 15개 농·산·어촌 중학교 600여 명의 학생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올해는 20개 학교로 확대해 진행할 예정이다.
 
이현수 삼성물산 CSR위원회 사외이사는 “앞으로 보다 많은 학생에게 유익한 경험을 제공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미래형 인재를 양성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