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 문 대통령 ‘외교결례’ 논란에 “부끄러움과 책임 통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순방 도중 불거진 외교결례 논란과 관련, “외교부에 대한 질책에 부끄러움과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26일 전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강 장관은 지난 22일 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전 직원에 대해 책임있는 복무태도를 강화하고 이런 일의 재발을 방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강 장관은 또 “외교 관련 사안은 형식이든 내용이든 외교부가 국가를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진다는 무거운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스템 마련과 더불어 프로페셔널리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그러면서 이러한 실책이 재발할 경우 응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당시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슬라맛소르(selamat sore)”라 인사했다. 그러나 슬라맛소르는 인도네시아에서 주로 쓰는 인사말이라는 지적이 일며 외교적 결례 논란이 커졌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등은 인사말 작성 과정 중 혼선을 인정하며 사과하기도 했다.  
 
강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외교결례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한 내부 기강 재확립 차원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 장관이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것인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책임이 있는 것으로 규명이 된다면 거기에 따라서 응분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도 “어떤 특정 사안을 두고 말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문성과 자긍심, 프로페셔널리즘 등을 스스로 다시 한번 철저히 다져 실수나 실책을 재발하지 않도록 하자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에 대해 지난 22일 AFP통신은 말레이시아 총리실 관료의 말을 인용해 “슬라맛소르는 말레이시아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이 인사를 건넸을 때 우리는 행복했고 재미있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