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쩌다 곽상도와 한배···'김학의 재수사' 난감해진 조응천

‘김학의 성접대 의혹’ 재수사가 박근혜 정부 시절 민정수석실을 조준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난처해졌다. 검찰 과거사위는 25일 ‘김학의 의혹’ 조사 대상으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중희 당시 민정비서관을 지목했다. 당시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으로 공직후보자의 신상을 검증했던 조 의원은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는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중앙포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는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중앙포토]

 
하지만 재수사의 불똥이 조 의원에게 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 김학의 사건은 ‘청와대 민정라인 VS 경찰 수사팀’의 대결 구도다. “경찰이 김학의 사건을 내사 안 한다고 허위 보고했다”(곽상도, 조응천, 이중희)는 당시 민정 라인 주장에 대해 당시 경찰 수사팀은 “다 보고했는데 청와대가 오히려 수사를 방해했다”고 맞서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조응천 의원 입장이 난처해졌다. 당시 상관이던 곽상도 의원을 지키자니 문재인 청와대가 걸리고 그렇다고 경찰 편에 서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당시 상황은 이랬다. 2013년 초 경찰은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수사 중이었다. 성관계 동영상으로 내연녀를 협박한 사건이었다.
 
이를 수사하던 경찰 주변에선 “윤씨 휴대전화에서 민감한 동영상이 나왔다”, “속옷 차림의 남성이 한 여성과 노래를 부르다 성관계를 하는 동영상인데 김학의 대전고검장 같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긴급출국금지 조치로 태국행 비행기를 타지 못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공항에서 나오고 있다. [jTBC 뉴스 캡쳐]

긴급출국금지 조치로 태국행 비행기를 타지 못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공항에서 나오고 있다. [jTBC 뉴스 캡쳐]

 
 김 고검장을 법무부 차관에 내정할 예정이었던 청와대는 급히 경찰 라인을 통해 이를 확인했다.
 
 조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26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경찰이 김학의를 내사하고 있는지, 동영상이 있는지 등을 문의했다. 하지만 ‘그런 것 없다, 내사 안 한다’는 답만 들었다. 그런데 김학의를 법무부 차관에 내정하니까 경찰이 그를 수사하고 있다고 뒤통수친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청와대가 허위 보고를 한 경찰 수사팀 관계자를 문책성 인사조치 했다는 것이다. 조 의원은 이미 2014년 12월 언론인터뷰에서도 이와 똑같은 설명을 했다. 이는 요즘 곽상도 의원의 해명과 일치하는 내용이다.
 
일각에선 당시 수사권 독립 문제로 검찰과 갈등을 빚던 경찰대 출신 간부들이 김학의 의혹을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몰래 내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를 끝내고 동료 의원들의 격려를 받고 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를 끝내고 동료 의원들의 격려를 받고 있다.

 
다만 조 의원은 ‘김학의 동영상’의 존재 및 경찰 인지 여부만 알아봤을 뿐 이를 전후해 청와대에서 경찰 수사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는 자신이 알 수 없는 위치였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와 민주당 입장에선 조 의원이 곽상도 의원이나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관련한 얘기를 터트려주는 게 최상이지만, 구조적으로 조 의원은 오히려 곽 의원과 한 배를 탄 형국이다.
 
조 의원은 2012년 대선때 박근혜 캠프 출신으로 대선 뒤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 임명됐으나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에 연루돼 청와대에서 쫓겨났고 이후 재판까지 받았지만 무죄가 선고됐다. 2016년 총선 때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영입 제의를 받아들여 민주당 후보로 경기 남양주갑에 출마해 당선됐다. 조 의원은 지난해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감반 비위 사건과 관련한 조국 민정수석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해, 친문 지지자들로부터 “본색을 드러냈다”는 공격을 받기도 했다.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 앞서 김상곤 인재영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 앞서 김상곤 인재영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와 관련해 곽상도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블로그에 “드루킹을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고발해 결국 김경수 경남지사가 구속된 것처럼 김학의 사건도 결국 민주당을 겨누게 될 것”이란 글을 올렸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