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 얼굴 공개…"내가 안 죽였다"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 피의자 김다운이 검찰에 송치하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 피의자 김다운이 검찰에 송치하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 피의자 김다운이 검찰에 송치하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희진 씨 부모살해 사건' 피의자 김다운이 검찰에 송치하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수감)씨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다운(34)씨의 얼굴이 공개됐다.  
 
경찰은 26일 오후 1시 45분쯤 김씨를 검찰로 송치를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서며 그의 얼굴을 공개했다. 김씨는 마스크나 모자 등을 쓰지는 않았지만 외투의 깃을 올리고 고개를 푹 숙이는 방법으로 스스로 얼굴을 가렸다. 경찰은 지난 25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피의자 김씨의 얼굴과 이름, 나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김씨는 검찰로 이동하는 차량에 탑승하기 전 "범행을 일정 부분 계획한 건 있지만 내가 죽이지는 않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추가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질문에도 "아니다"라며 종전의 입장을 고수했다.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너무 죄송하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33)씨 등 3명을 고용해 경기 안양시 소재 이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그는 이씨 부모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했다.
 
지난 16일 이씨 동생으로부터 피해자들에 대한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같은 날 이씨 부모 집에서 이씨 어머니의 시신을 발견, 실종 사건을 살인사건으로 전환하고 수사에 나섰다.이어 이튿날인 17일 수원 한 편의점에서 김씨를 검거한 뒤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수사를 벌여 이날 강도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