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 장병 맞춤형 요금제 출시…3만원대로 음성·데이터 무제한

현역 병사들은 비교적 저렴한 요금(3만원대)으로 음성·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뉴스1]

현역 병사들은 비교적 저렴한 요금(3만원대)으로 음성·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뉴스1]

현역 병사들을 위한 저렴한 휴대전화 요금제가 출시된다.
 
26일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통신사들은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이 모든 병사들로 확대되는 4월 1일에 맞춰 음성·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3만원대 요금제를 출시한다. 
 
그동안 국방부는 ‘일과시간 후 휴대전화 사용’을 시범적으로 시행하며 병영생활의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지난 12월부터 협의를 벌여왔다.
 
이에 따라 통신3사는 병사들의 이용가능 시간, 경제적 능력 등을 고려해 3만원대 요금으로 음성 및 데이터 기본제공량 소진 후에도 추가 부담없이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장병들이 입대 전에 사용하던 본인 단말을 그대로 이용하는 경우 25% 선택 약정할인을 받게 되면 2만원대에도 이용이 가능해진다. 
 
병사 전용 요금제 가입을 원하는 경우, 4월 1일부터 통신사 대리점 및 고객센터 등에 현역 병사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입영 통지서, 입영사실확인서, 병적증명서 등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해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는 현역 장병들의 통신비 부담 경감 지원은 물론, 사회와의 소통 확대 및 자기개발 활성화에 기여함으로써 자율적인 병영문화 정착과 사회와 군대 간의 정보 격차 해소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