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 "황교안, 수사 자청하라" vs 한국 "억지 끼워넣기"



[앵커]

정치권도 '김학의 공방' 가열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둘러싼 공방은 정치권에서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특히 당시 법무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계속 입길에 오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청해서 수사를 받으라고 압박했고 황 대표는 자신을 억지로 끼워넣어 말 안되는 수사를 요구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을 동시에 몰아세웠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김학의 전 차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대표 또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의원이 억울하다면 오히려 당시 누가, 왜 수사를 방해했는지 밝히는 데 스스로 앞장서야 할 것입니다.]



당 안에 '김학의 특별조사위원회'도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쯤 되면 이번 사건을 '김학의 게이트'라고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황 대표가) 떳떳하다면 스스로 수사를 자청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황 대표는 김 전 차관에게 문제가 있다면 조사가 필요하지만 민주당이 이 사건을 계기로 정치적 공세를 하고 있다고 받아쳤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거기(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끼워넣기로 말도 안 되는 수사·조사 거론하는 건 잘못된 얘기입니다.]



곽상도 의원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의혹 뿐인 정치공세'라고 주장하면서, 이번 사건이 민주당을 겨누게 될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학의 특검을 할테니 드루킹 특검도 다시 하고 다른 의혹들까지 전부 다 특검을 하자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김학의 특검 합시다. 우리가 그 대신 맞바꿔서 드루킹 특검 해줄 것을 제안합니다. 저희가 그동안 드루킹, 손혜원, 신재민, 김태우…]

JTBC 핫클릭

박근혜 청와대 부당외압 있었나…무혐의 배경도 재수사 "박근혜 정부, 경찰 윗선 압박"…황교안 "황교안 죽이기" 시효 남은 혐의…김학의 사건 '수사 의뢰' 어디까지? 6년 만에 모습 드러낸 김학의…행방 다시 '오리무중' 외모 비슷한 남성 앞세우고 '경호'…진짜 김학의를 찾아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