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S25, 1600원짜리 '반값 택배' 출시


전국 최저가 1600원짜리 편의점 택배가 등장했다.

편의점 GS25는 기존 편의점 물류 배송 인프라를 활용한 '반값택배'를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반값택배는 고객이 GS25 점포에서 택배 발송을 신청하고, 택배를 받는 상대방도 GS25 점포에서 찾아가는 구조의 택배 상품이다.

화물을 보내는 고객이 GS25의 택배 키오스크(터치 스크린 방식의 택배 접수 단말기)에서 신청할 때, 택배를 받을 고객이 물품을 픽업할 수 있는 GS25 점포를 지도에서 선택하면 배송지가 접수된다. 택배가 상대방의 GS25 점포에 도착하면 받는 고객에게 택배를 찾아갈 수 있도록 메시지가 전송된다.

반값택배 배송은 GS25에 상품을 공급하는 물류 배송 차량과 물류센터를 이용한다.

전국 500여 대의 GS25 상품 배송 차량은 접수된 반값택배를 1차 거점인 GS25 30여 개 센터로 운송하고, 화물은 GS허브센터로 집하된 뒤 다시 GS25 배송 차량을 통해 점포로 이동된다.

반값택배는 신청부터 수령까지 소요 기간이 약 4일로, 일반 편의점 택배보다 길지만 요금은 최대 65%까지 저렴하다.

중량이 10㎏이면서 물품 가액이 50만원인 화물을 택배로 신청할 경우, 일반 편의점 택배 가격은 6000원인 데 비해 반값택배는 2100원이다.

다만 중량이 10㎏을 초과하거나 가로·세로·높이의 합이 1m가 넘는 부피의 상품과 물품 가액이 50만원을 초과하는 상품, 변질 우려가 있는 식품류 등 화물은 신청할 수 없다.

GS25 관계자는 "소매점 역할을 뛰어넘는 생활 편의 플랫폼 역할을 하고자 이번 반값택배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사설>=25일, 한 GS25 편의점에서 고객이 '반값택배'를 신청하고 있다. GS25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