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도소에서 만나 범행 계획한 4인조 빈집털이범 '덜미'

교도소에서 만나 범행을 계획한 뒤, 전국을 돌며 빈집을 턴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교도소에서 만나 범행을 계획한 뒤, 전국을 돌며 빈집을 턴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전국 아파트를 돌며 억대 금품을 턴 4명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25일 대전 유성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로 A(46)씨 등 3명을 구속하고 B(4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 1월 7일부터 19일까지 경기, 대전, 충남 등 지역의 아파트 22곳에 들어가 귀금속과 현금 등 1억68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교도소에서 만나 친분을 쌓은 이들은 출소 전부터 범행을 모의했으며, 출소 한 달 뒤 인터넷으로 범행 장소를 물색하고 사전 답사하는 등 본격적으로 절도 행각을 벌였다.  
 
주로 산과 인접한 아파트가 표적이 됐는데, 이는 아파트 단지 내에 산 방향을 비추는 폐쇄회로(CC)TV가 거의 없다는 점을 노린 것이다.
 
A씨 일당은 산과 맞닿은 아파트 담을 넘어 들어와 달아날 때도 산 쪽을 이용했다. 특히 저녁 시간대, 비교적 침입이 쉬운 아파트 1∼3층 등 저층의 창문을 파손하거나 열린 베란다 문을 통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귀금속과 현금뿐 아니라 고가 면도기와 저금통 등 돈이 되는 것은 모두 훔쳤다. 입고 있던 옷가지 등을 고속도로변에 버리고 다음 범행 때는 새 옷을 입었으며, 차량도 바꿔 타가며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검거되면 총책 A씨가 나머지 세 명의 옥바라지를 해주기로 하는 등 행동지침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치밀한 준비 때문에 22차례 범행 중 CCTV에 찍힌 것은 2차례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수사에 착수, CCTV를 분석하고 탐문해 A씨 일당을 잇따라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귀금속 등을 사들인 금은방 업주 등 장물업자 6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