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 시구,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개막전 시구자 김서형

2019시즌 프로야구가 개막한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두산의 경기에 앞서 배우 김서형이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시즌 프로야구가 개막한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두산의 경기에 앞서 배우 김서형이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구의 계절이 돌아왔다.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가 23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창원NC파크, 부산 사직구장에서 막을 올렸다.
 
KBO리그 공식 개막전으로 열린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의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는 정운찬 KBO 총재의 개막 선언으로 시작했다.
 
잠실구장에서는 배우 김서형, 사직구장은 걸그룹 아이오아이 김소혜, SK행복드림구장에서는 복싱선수 오연지와 유소년 상인천초 야구부 주장 이태오 선수,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각각 시구했다. 창원NC파크 첫 시구자로는 지역 야구 원로 김성길(93)씨가 나섰다.
 
두산 베어스는 인기드라마 ‘SKY캐슬’에서 김주영역을 맡았던 김서형을 이글스와의 홈경기에 시구자로 초정했다. 이날 ‘쓰앵님의 카리스마 시구’를 ‘전적으로 믿은’ 두산은 한화에 5-4로 승리했다.  
 
배우 김서형이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위해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뉴스1]

배우 김서형이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위해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뉴스1]

배우 김서형이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위해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뉴스1]

배우 김서형이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위해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뉴스1]

김서형의 가녀린 몸매. [일간스포츠]

김서형의 가녀린 몸매. [일간스포츠]

시구의 정석을 보여주는 김서형. [일간스포츠]

시구의 정석을 보여주는 김서형. [일간스포츠]

배우 김서형의 멋진 시구. [연합뉴스]

배우 김서형의 멋진 시구. [연합뉴스]

매서운 눈빛. [뉴스1]

매서운 눈빛. [뉴스1]

시구하고 폴짝 폴짝 뛰는 김서형. [일간스포츠]

시구하고 폴짝 폴짝 뛰는 김서형. [일간스포츠]

’프로야구 많이 사랑해주세요~“ [일간스포츠]

’프로야구 많이 사랑해주세요~“ [일간스포츠]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