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충원장 "대통령 명패 떼낸 사람은 한국당 여성당원"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한켠 바닥에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이 뒤집힌 채 놓여 있다. 이 명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참배 후 제자리에 붙었다. (오른쪽) [사진 MBC 방송 캡처, 연합뉴스]

22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한켠 바닥에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이 뒤집힌 채 놓여 있다. 이 명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참배 후 제자리에 붙었다. (오른쪽) [사진 MBC 방송 캡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해 수호의 날’을 맞아 국립대전현충원에 보낸 조화의 명패가 떨어진 채 방치된 것과 관련해 권율정 국립대전현충원장이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이 한 일”이라고 23일 주장했다.
 
권 원장은 이날 오후 대전뉴스와 인터뷰에서 “정당을 떠나서 호언장담하는데 명백하게 한국당 (대전시당) 여성 당원이 한 것”이라며 “그분이 왜 부인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권 원장은 “직접 본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직원들의 구체적인 증언이 있었다. 현장에서 직원뿐 아니라 해군 장교들도 지켜봤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당 여성 당원이 대통령과 총리 화환을 계속 건드렸다고 한다”며 “그 여성이 화환을 치우려다가 움직이지 않으니 떼지 말라고 하는데도 대통령 명패를 뗐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이 총리가 22일 제4회 서해 수호의 날을 맞아 국립대전현충원에 보낸 조화의 명패가 땅에 떨어져 있던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이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하는 동안 표지석 옆에는 문 대통령과 이 총리가 보낸 조화 두 개가 놓여 있었다. 여기에 붙어있던 ‘대통령 문재인’ ‘국무총리 이낙연’ 명패는 뒤집힌 채 땅에 떨어져 있었다.
 
현충원 측이 “한국당 당원으로 보이는 여성이 의전 단원 만류에도 명패를 뗐다”는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야 간 공방도 치열하게 벌어졌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한국당이 황 대표에 대한 황제의전으로 호국영령과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시당 관계자는 “대통령이 불참한 상황에서 호국영령을 들먹일 처지는 아니라고 본다”며 “당과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고 TJB 대전방송은 전했다.
 
명패를 떼어냈다고 지목된 한국당 관계자 역시 대전MBC와 통화에서 자신이 명패를 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현충원 관계자는 “폐쇄회로TV(CCTV) 녹화 영상 등을 토대로 상황을 자세히 살폈다”며 “정확한 진위는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