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서 더 뜬 힙합 듀오 XXX “힙합은 분노의 노래”

XXX의 프랭크(왼쪽)와 김심야. 음악처럼 똑 부러지되 부드러운 매력을 지녔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XXX의 프랭크(왼쪽)와 김심야. 음악처럼 똑 부러지되 부드러운 매력을 지녔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한국에 ‘쇼미더머니’ 말고 다른 힙합은 없을까. 2012년 시작한 이 TV프로가 8시즌까지 이어진 동안 힙합은 음원 차트 줄 세우기가 가능한 주류 장르가 됐다. 하지만 ‘쇼미’에 얼굴을 비치지 않은 팀은 더더욱 찾아 듣기 힘든 구조가 됐다.
 
20일 한국 힙합 어워즈에서 올해의 힙합 앨범으로 XXX의 ‘랭귀지’가 선정된 것은 그래서 더욱 뜻깊다. 2012년 힙합 사이트에서 만난 래퍼 김심야(24)와 프로듀서 프랭크(26)가 자력으로 주류의 반열에 오르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들의 진가를 먼저 알아본 건 미국이다. 미국 음악 웹진 ‘피치포크’는 지난해 11월 나온 첫 정규 앨범 ‘랭귀지’에 평점 7.3점을, 올해 2월 후속앨범 ‘세컨드 랭귀지’에 7.5점을 부여했다. 2 CD로 구성된 더블 앨범이 한국 음반 중 최고점을 기록 및 경신한 것. “한국의 전형적이고 화려한 랩 음악의 대안”(피치포크) “K팝의 기존 공식과 정반대에 위치한 음악”(빌보드)등의 평가다.
 
이들을 찾는 곳도 많아졌다. 지난 13일에는 미국 텍사스의 음악·영상 축제 SXSW 무대에 올랐다.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다. 공연을 마치고 서울에서 만난 XXX는 이러한 관심에 “기쁘지만 섭섭함이 더 크다”고 했다.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 밥 먹으며 평생 살았잖아요.”(프랭크) 중국·호주·미국 등에서 성장한 김심야는 “우리가 한국시장을 원했던 만큼 한국이 우리 음악을 원하지 않았는데 한국 타이틀을 걸고 해외에 나가는 게 불공평한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실 모든 게 역설적인 것 같아요. 아이돌이 한국 시장을 점령한 상황이 싫지만, 그렇기 때문에 저희가 눈에 띌 수 있었다고 생각하거든요. 모든 장르를 고르게 조명하는 시장이라면 안 보였을 수도 있겠죠. 앨범도 그래요. 미니앨범 ‘교미’를 냈을 때는 영어가 너무 많아 못 알아듣겠다는 의견이 많았어요. 그래서 한국어를 더 많이 썼더니 외국에서 더 잘 돼요. 신기하죠.”(김심야)
 
앨범 ‘랭귀지’는 그간 느낀 이상과 현실의 괴리가 흥건하게 묻어난다. “먹힐 듯 안 먹히는 뽐새는 애물단지”(‘수작’)“뭣같은 한국은 내 음악을 싫어해”(‘간주곡’)“We do not speak the same language”(우린 같은 언어를 말하지 않는다·‘랭귀지’)라고 외치는 데도 더 많은 이들이 응답했다. 가시 돋친 가사가 귀에 꽂히는 것이 되려 속 시원하다는 것. 트랩·EDM·테크노 등 다양한 장르를 품은 비트도 인상적이다. 프랭크는 "힙합이 원래 다른 음악을 샘플링하며 탄생한 만큼 장르 구분 자체가 무의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 XXX를 더 자주 볼 수 있을까. 두 사람은 고개를 저었다. "XXX 작업을 할 때는 화에 취해 있었어요. 곡마다 분노가 가득한데 그 가사로 공연을 하면 감정 소모가 너무 심해요.”(김심야) "XXX 앨범은 아무 때나 만날 수 없는 한정판 같은 느낌이 됐으면 좋겠어요.”(프랭크)
 
하여 올해는 각자 솔로 작업에 집중할 계획. 김심야는 "그간 전쟁터에서 전사할 각오로 계속 싸워왔는데 이제 좀 부르기 편안한 음악을 하고 싶다”고 했다. 프랭크는 "극과 극은 통한다고 화가 극으로 치달았을 때 사랑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다양한 종류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