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포항 지진, 여야 문제 아냐…특별법 준비할 것”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에서 첫 번째)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에게 2017년 11월 지진으로 심하게 부서진 대성아파트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에서 첫 번째)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에게 2017년 11월 지진으로 심하게 부서진 대성아파트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흥해읍 대성아파트 지진피해현장을 둘러본 자리에서 “여야 구분없이 침체된 포항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때”라며 “특별법 제정 등에 여당은 물론 다른 야당과도 공조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인재’라는 정부 연구결과가 나오자 이날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소와 이재민대피소인 흥해실내체육관, 대성아파트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자유한국당이 지진피해 배상에 적극 나서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대해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것이라는 정부 발표가 나온 만큼 시간을 갖고 기다려 달라”며 “정부와 여당, 다른 야당과 공조해 특별법 제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별법 제정은 사실상 당론으로 확정한 상태”라며 “지난 23일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돼 여당은 물론 다른 야당과도 협의해 추진하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현재 국회내에 선거법 관련해 여러 논란이 있어 어떻게 특별법을 통과시킬지 고민하고 있다"며 "미세먼지 대책을 여야가 합심해 통과시킨 것처럼 포항 관련 특별법도 이같이 통과시키는 게 국회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향후 문제는 피해는 어떻게 보상하고 추후 관리는 어떻게 하느냐가 관건인 거 같다”며 “직·간접적 피해도 3000억원을 넘고 피해가 보상되지 않은 것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어 자유한국당은 특별법 제정을 서두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항지진피해 배상과 복구는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 여야가 모두 머리를 맞대고 피해대책 수립에 나서야 하는 국회의 책임”이라며 “국가책임 문제는 법적으로 복잡한 논란이 있을 수 있어 포항의 전체적인 경제 피해와 배상, 사후관리 등을 위해 특별법 제정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포항지진으로 지역경기가침체되고 인구가 줄어들면서 아파트 가격이 하락하는 등 경제기반이 무너진 걸 잘 알고 있다”며 “이런 피해가 모두 배상되고 포항 지역경기가 활성화되고 안정되도록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보상은 보이는 부분뿐만 아니라 지역경제가 무너진 부분에 대해서도 신경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진이 발생한 지 1년 4개월이 지나도록 뚜렷한 대책이 없어 오갈 데가 없다’며‘임대차 계약도 2년이 다가오고 있어 시름이 깊다’고 말하자 한 흥해읍 주민의 말에 나 원내대표는“우선 특별법을 제정해 총체적인 배상방안을 마련 추진하고 국가차원의 지원방안도 여당과 협의해 다양한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역설했다.
 
나 원내대표는 흥해읍 도시재생과 관련 “일반적인 도시재생은 맞지 않는 것 같다”며 “포항지진에 정부 책임이 있다고 정부조사단 발표가 나온 만큼 좀 더 특별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당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누구 탓이고 누구의 잘못이냐는 말과 전 정권이냐, 현 정권의 책임이냐는 말들이 나오고 있는데 지금은 그런 것을 따질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그보다 국회는 지진피해 배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대해 머리를 맞대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