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2023년까지 클라우드 도입률 90%까지 끌어올린다

LG 계열사 전체가 5년 내 전체 IT 시스템의 90% 이상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클라우드는 특정 PC나 서버에만 정보를 저장하던 기존 형태를 넘어, 데이터센터 같은 인프라에 각종 데이터를 저장해두고 이를 언제 어디서나 접속해 이용ㆍ공유할 수 있는 형태의 IT 서비스다.
 
김영섭 LG CNS 사장이 22일 중구 서울스퀘어 위워크홀에서 열린 클라우드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영섭 LG CNS 사장이 22일 중구 서울스퀘어 위워크홀에서 열린 클라우드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영섭 LG CNS 사장은 지난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계획을 공개했다. 김 사장은 “클라우드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하나의 흐름으로, 이 흐름을 어떻게 선도해 나가느냐가 미래 기업 혁신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며 자신들의 클라우드 전략을 소개했다. 
 
우선 LG CNS는 현재 25% 수준인 LG전자ㆍLG화학ㆍLG디스플레이 등 LG 각 계열사의 클라우드 도입률을 2023년까지 90% 이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런 LG 내 클라우드 구축을 밑천 삼아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SI(정보시스템) 사업자 '톱3'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내놓았다. 
 
LG CNS, 2021년 아태 톱 3 목표
특히 클라우드 이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각종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 비중을 70%까지 늘리기로 했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프라이빗(사설) 형태와 퍼블릭(공용) 형태로 나뉘는데, 프라이빗은 개별 기업이 ‘자체적’으로 데이터센터 안에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퍼블릭 형태는 자체적으로 서버를 구축해 운영하는 대신, 아마존웹서비스(AWS)ㆍ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ㆍ구글 클라우드 등 초대형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사업자로부터 컴퓨팅 자원을 필요한 만큼 빌려 쓰는 방식을 말한다. 인프라뿐 아니라 고객분석, 재고관리,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등 기업용 앱까지 매달 일정 사용료만 내면 편하게 쓸 수 있다.

 
LG CNS 관계자는 “퍼블릭 클라우드는 프라이빗 대비 IT 비용을 대폭 절감하고, IT 신기술을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LG CNS가 올 상반기 내놓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클라우드엑스퍼’(CloudXper)’의 구조도. [사진 LG CNS]

LG CNS가 올 상반기 내놓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클라우드엑스퍼’(CloudXper)’의 구조도. [사진 LG CNS]

클라우드 시장, 올해 17% 성장 예상 
AWSㆍMSㆍ구글 등이 선점하고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기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전 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7.3% 성장해 올해 2062억 달러(약 234조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LG CNS는 또한 서울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가 아닌 서울역 근처 위워크 서울스퀘어점에 ‘공유 오피스’ 형태의 클라우드사업 사무실을 마련했다.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실현하기 위한 행보로 ▶기민성(Agile) ▶변화(Transformation) ▶실험정신(Experiment) 등을 바탕으로 일하는 문화ㆍ방식까지 혁신하는 전략을 추진해 나간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