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렌시아 구단주 딸 “승리가 이상한 전화…난 버닝썬과 무관”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스페인 라리가 발렌시아 CF 구단주 피터 림(66)의 딸 킴 림이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제기한 승리와 클럽 버닝썬과의 의혹에 당혹감을 드러냈다.

 
킴 림은 지난 23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사건이 보도되기 전 ‘버닝썬’과 승리가 어떤 범죄를 저질렀는지 아무것도 몰랐다”며 “난 이 사건과 관련이 없으며 이후에도 나를 언급하는 언론이 있다면 내 변호사가 해당 언론에 연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승리가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할 여성들을 구한다는 내용의 대화가 유출됐다’고 하더라. 승리는 내게 몇 가지 이상한 질문을 했고,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이어 “난 그가 왜 내게 전화를 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 그래서 전화가 끝난 뒤 매우 혼란스러웠다”면서 “내가 왜 이 사건에 휘말리게 됐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사진 키미 림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 키미 림 인스타그램 스토리]

 
키미 림은 또 “승리가 내게 한국에서 다른 여자들과 함께 놀 수 있도록 파티를 주선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내 친구들과 우리끼리 논 후 자리를 떴다. 2015년 12월 9일에 나는 내 싱가포르 친구들과 함께 한국에 있었는데, 우리는 클럽 아레나에 놀러갔고 승리가 VIP석을 잡아줬다. 다른 사람은 없었다”고 부연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 23일 방송된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편에서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 중 한 명이 킴 림이라고 지목했다. 싱가포르 국적의 킴 림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축구 구단 스페인 라리가 발렌시아 CF 구단주 피터 림의 딸이다.  
 
제작진은 킴 림이 오래전부터 클럽 버닝썬을 소유한 버닝썬 엔터테인먼트의 지분 20%를 소유하고 있는 유리홀딩스의 유인석 대표와 절친한 사이라고 전했다. 또한 승리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언급된 또 다른 인물이 킴 림의 남동생이라고 언급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