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6월 복귀설…'조기 등판론' 기대감 확산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인 안철수 전 의원의 6월 조기 귀국설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 바른미래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두고 내홍에 휩싸이자 오는 9월 귀국 예정인 안 전 의원이 조기 귀국해 당 분위기를 쇄신해야 한다는 것이 그 근거다.
 
바른미래당 고위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내에서 안 전 의원의 6월 조기 귀국설이 돌고 있다"면서 "아예 한국으로 돌아올지, 아니면 왔다가 바로 독일로 돌아갈지는 모르겠지만 안 전 의원의 귀국 자체가 당 분위기 전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여의도에선 안 전 의원의 일부 측근이 국회 앞 사무실을 얻어 안 전 의원의 활동 재개를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는 말도 나온다. 하지만 안 전 의원 측은 "현재로선 그런 계획이 전혀 없다"며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선거법 패스트트랙을 두고 또 한 번 분란을 겪은 바른미래당 내에선 '안철수 조기 등판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번 패스트트랙 내홍이 '당이 내년 총선까지 존재할 수 있겠는가'라는 위기감으로도 연결된 만큼 안 전 의원이 재등장해야만 내년 총선까지 생존해 지난해 6·13 지방선거와 같은 참패를 면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4·3 보궐선거에서 바른미래당 지지율이 또다시 저조할 경우 이런 요구는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지난 2016년 1월 국민의당을 창당한 지 4개월 만에 20대 총선에서 38석이라는 성과를 낸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