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캡틴 마블’, ‘미녀와 야수’ 제치고 역대 3월 최고 흥행작 등극

영화 ‘캡틴 마블’ 스틸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 스틸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애너 보든·라이언 플렉 감독)이 ‘미녀와 야수’(2017, 빌 콘돈 감독)를 제치고 역대 3월 최고 흥행 작품으로 등극했다.
 
24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캡틴 마블’이 누적 관객 수 514만2467명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3월 최고 흥행작인 ‘미녀와 야수’의 누적 관객 수 513만8328명을 경신한 것으로, ‘캡틴 마블’이 역대 대한민국 3월 개봉작 중 최고 흥행 작품으로 우뚝 섰다.  
 
또한 ‘블랙 팬서’(2018, 라이언 쿠글러 감독)와 ‘닥터 스트레인지’(2016, 스콧 데릭슨 감독)보다 빠른 흥행 속도를 기록 중인 ‘캡틴 마블’은 오는 4월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엔드게임’(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을 향하는 라스트 스텝으로 500만 관객 이상이 함께해 눈길을 끈다.
 
특히 전 세계에서도 역대급 흥행 돌풍과 함께 약 1조원 이상 수익을 돌파하며 마블의 차세대 흥행 히어로임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번째 마블 스튜디오 영화로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