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밀한 계획 범행'에 무게...'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피살 사건

"제가 한 일이 아닙니다. 억울합니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수감)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34)씨는 지난 20일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서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자신의 변호인에게도 "내가 살인하지 않았다"는 의사를 시종일관 밝혔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은 김씨가 치밀하게 계획하에 중국동포들과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34)씨가 지난 20일 오전 경기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강도살인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호송되고 있다. [뉴스1]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의 부모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34)씨가 지난 20일 오전 경기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강도살인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호송되고 있다. [뉴스1]

 
①살인은 누가, 집 안에 돈 알았나?
김씨는 범행을 계획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살인과 사체 훼손' 부분은 부인하고 있다. 함께 간 중국동포 박모(32)씨 등 3명이 이씨 부모를 살해하고 돈 가방에서 6000만~7000만원을 빼앗아 도주했다는 것이다. 
김씨 측 주장은 이렇다. "지난해 초 요트사업을 준비하다가 이희진씨 아버지(62)를 알게 됐고 2000만원을 빌려줬는데 갚지 않았다. '위세'를 과시해 돈을 돌려받으려고 중국동포들을 고용해 찾아갔는데 공범들이 우발적으로 범행했다. 공범들이 이씨의 집을 빠져나간 뒤 고민하다 시신을 유기했다. 집 안에 현금 5억원이 있다는 건 범행 후에 알았다."
하지만 중국으로 달아난 공범 중 한 명은 최근 SNS 메신저를 이용해 국내에 있는 지인에게 "우리가 (범행)하지 않았다"고 알려왔다. 
 
그러나 경찰은 김씨가 계획적으로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흥신소에 연락해 범행을 준비한 정황이 나왔다. 그는 지난달 16일 인터넷 구인 사이트에 글을 올려 함께 범행할 사람을  모집했다. 
이희진씨 부모 살인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김모씨가 범행 전 올린 구인광고. [사진 모 구인업체 홈페이지 캡처]

이희진씨 부모 살인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김모씨가 범행 전 올린 구인광고. [사진 모 구인업체 홈페이지 캡처]

특히 이씨 부모는 아들이 연루된 주식 사기 사건 이후 지인들에게도 새 거주지를 알리지 않을 정도로 조심했다고 한다. 김씨는 이씨 아버지 차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이동 경로를 감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 동생이 부모와 만났다는 것을 알고 있었던 셈이 된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구체적으로 설명할 순 없다"면서도 "김씨가 범행을 주도했다는 증거가 다수 발견됐다"고 말했다 
 
② 사라진 돈 가방 속 현금은 5억원?
김씨는 범행 후 이씨 부모의 집에서 돈 가방과 이씨 아버지의 벤츠 승용차를 훔쳤다. 이 돈 가방에는 범행 당일 오전 이씨 동생(31)이 자신이 단독 사내이사로 있는 법인 명의의 수퍼카 '부가티 베이론'을 팔면서 일부 현금화한 돈이 들어 있었다. 
이씨 동생은 경찰에서 "차를 15억원에 팔았고 그중 5억원을 5만원권 현금으로 받아 부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김씨는 가방 안에 있는 돈이 5억원이 안 되는 돈이 있었다고 주장한다. 달아난 중국동포들이 6000만~7000만원을 들고 도주했고, 가방 안에 수표도 들어있었는데 이는 경찰 추적을 우려해 태웠다는 것이다. 이후 밀항 준비에 1억원 가까이 들었고 이씨 아버지 시신을 유기한 평택 창고를 빌리는데 1500만원을 썼다고 했다. 김씨의 어머니가 경찰에 제출한 2억5000여만 원까지 합쳐 4억5000만원 정도만 가방에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경찰은 별다른 직업도, 재산도 없는 김씨가 범행 후 당일치기로 일본 삿포로로 여행을 다녀오는 등 일부 돈을 쓴 행적을 확인했다.    
지난달 25일 이희진의 동생이 판매한 흰색 부가티 베이런 그랜드 스포츠 차량. 현재 경기 성남시의 한 중고 슈퍼카 매매업체에 전시돼있다. 남궁민 기자

지난달 25일 이희진의 동생이 판매한 흰색 부가티 베이런 그랜드 스포츠 차량. 현재 경기 성남시의 한 중고 슈퍼카 매매업체에 전시돼있다. 남궁민 기자

 
③이씨 동생 상대로 추가 범행도 계획했나?
범행 장소인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아파트의 모습. [뉴스1]

범행 장소인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아파트의 모습. [뉴스1]

김씨는 범행 이후에도 흥신소와 연락을 취했다. 그는 "밀항을 준비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김씨가 추가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가 이씨 부모의 집에서 가져온 돈 가방에 이씨 동생이 차를 팔고 받은 차량 매매 증서가 함께 들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차를 15억원에 팔았다는 내용이다.  
김씨는 이씨 동생을 직접 만나기도 했다. 범행 당일 훔친 이씨 어머니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어머니인 척 이씨 동생에게 'OOO을 만나봐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둘은 이달 초 수도권의 한 식당에서 직접 만났다. 이에 대해 김씨는 "이씨에게 범행 사실을 털어놓고 사과하기 위해 만났는데 입이 떨어지지 않아 요트 사업 이야기만 하고 왔다"고 변호사에게 밝혔다.
 
그러나 경찰은 김씨가 이씨 동생이 차를 팔고 부모에게 넘기지 않은 나머지 돈을 노리고 이씨 동생과 접촉한 것인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가방 속 계약서를 통해 5억원 이외에 다른 돈이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찰은 또 김씨가 모처에 숨겨둔 렉스턴 차량에서  흉기 1점을 발견됐다. 경찰은 이 흉기가 이씨 부모를 상대로 한 범행에 쓰인 것인지, 추가 범행을 위해 준비한 것인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이씨 동생을 직접 만난 뒤 범행이 여의치 않을 것으로 보이자 흥신소에 연락해 밀항 브로커를 수소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씨의 변호인도 "김씨가 밀항을 준비한 건 이씨 동생과 만난 시점 이후"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범행 전후 흥신소 여러 곳과 통화한 것을 확인됐다"며 "김씨가 흥신소들을 통해 여러 가지 일을 문의했을 것으로 보고 모두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양=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