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한진칼 주총 표 대결 '폭풍전야'…국민연금·참여연대 연대할까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올해 정기 주주총회 시즌에서 가장 뜨거운 표 대결이 예고된 곳은 한진그룹이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대한항공이 오는 27일, 한진칼은 오는 29일 주총을 열 예정이다.
 
대한항공 주총에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등기이사 연임 안건을 주주들의 투표에 부친다. 대한항공 정관에 따라 등기이사 재선임은 주총 특별결의(과반수 출석에 3분의 2 이상 동의)를 거쳐야 한다.
 
이번 주총에선 참여연대와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 최대주주인 조 회장 측(지분율 약 33%)과 표 대결을 예고했다. 대한항공 소액주주(지분율 약 56%) 중 상당수의 위임장을 확보해 조 회장의 연임안 통과를 저지하겠다는 게 이들의 목표다.
 
대한항공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결정도 주목된다.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지난달 1일 기금운용위원회를 열고 대한항공을 '중점관리기업'으로 지정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주총 전까지 홈페이지에 찬성 또는 반대 등 의결권 행사 방향을 공개할 방침이다. 만일 국민연금이 참여연대 등과 합세할 경우 조 회장 측은 연임안의 통과를 낙관하기 어렵다.
 
한진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에서 최대주주인 조 회장 측과 2대 주주인 강성부펀드(KCGI)가 벌인 힘겨루기에선 일단 조 회장 측이 우위에 섰다.
 
강성부 KCGI 대표.

강성부 KCGI 대표.

 
KCGI가 주총 안건으로 요구한 주주제안에 대해 서울고등법원이 지난 21일 "KCGI는 주주제안을 할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KCGI의 한진칼 주식 보유 기간이 상법에 규정된 6개월이 안 된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KCGI는 한진칼 주총에서 표 대결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표 대결의 승부처는 정관 변경 안건이다.
 
한진칼은 이번 주총에서 감사위원회를 설치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 안건을 올렸다. 정관 변경은 주총 특별결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다른 주주들의 호응이 없으면 조 회장 측 지분(28.95%)만으로는 안건 통과가 어렵다.
  
KCGI는 지난 22일 입장문을 내고 "대주주의 전횡을 막기 위해 동료 연기금, 기관 및 소액주주들이 노력해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주장했다. KCGI의 한진칼 지분율은 12.01%다.
 
이에 대해 한진그룹은 "KCGI는 마치 대기업에 맞서 싸우다 피해를 본 정의로운 약자처럼 호도하고 있지만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진칼 주총에서도 국민연금의 결정이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은 한진칼 지분의 6.7%를 보유한 3대 주주다. 국민연금이 한진칼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주총 전에 공개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