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 10억 필리핀 생일파티에 ‘텐프로’ 여성 9명도 포함”

승리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 섬에서 열었던 당시 찍은 사진. [사진 SBS 방송 캡처]

승리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 섬에서 열었던 당시 찍은 사진. [사진 SBS 방송 캡처]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는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섬 내 아만풀로 리조트를 통째로 빌려 2박 3일에 걸친 생일파티를 열었다. 파티에 참석한 인원만 약 100명. 이 파티가 승리가 사내이사로 있던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연관돼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17년 12월 필리핀에서 열렸던 승리 생일파티가 다뤄졌다. 승리가 이 파티에서 선보인 ‘불꽃 쇼’에서 쓴 돈은 2000만원, 들인 숙박비는 6억원에 이른다고 추정된다. 승리는 이 파티를 위해 약 10억원을 썼다고 한다.
 
그렇다면 승리가 거액을 들여 연 파티에 초대된 이들은 누구일까.
 
당시 파티에 참석한 명단을 확인한 결과 ‘VIP’와 ‘게스트’가 구분돼있었다. ‘VIP’에는 해외 각국에서 온 재력가 등이 포함됐다.
 
방송은 ‘한국 게스트1팀’ 명단에 이름을 올린 여성 9명에 주목했다.
 
이들은 이른바 ‘텐 프로’로 알려진 강남 유흥업소 종사자들로 추정된다고 한다. 방송은 “이런 부분을 놓고 일각에선 아만풀로에서 성 접대가 있었다는 주장이 있다”고 했다.
 
강남 유흥업소 관계자는 “돈 받고 애들이 놀러 갔다 왔다”며 “그냥 초대를 받았다고는 할 수 없다. 유흥업소 애들이 일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또 “보통 스폰서랑 갈 때 500만원씩은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파티엔 승리를 비롯해 버닝썬 공동대표 이성현씨와 이문호씨 등 버닝썬 관련 핵심 운영진이 모두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파티가 열린 지 두 달 후인 2018년 2월 버닝썬이 문을 열었다. 때문에 버닝썬 핵심 인물들과 해외 재력가 등이 참석한 이 파티에서 버닝썬 관련 사업설명회가 있었을 것이라는 게 방송 추측이다.
 
당시 파티에 참석했던 한 제보자는 “(당시 파티에서) 생일 축하 외에 일종의 투자설명회 성격의 일이 있었다”고 귀띔했다.  
 
승리 생일파티 관련 내용을 최초 보도한 한 연예매체 기자는 “당시 파티는 버닝썬 단합 모임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흥업소 여성들이 이 파티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현재 수사 중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